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특정 지역 출신·문신한 사람 제외” 이상한 취업 기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논란이 된 업체 사옥 전경

중국의 한 업체가 취업자 선발 조건에 동북 지역 출신 사람을 배제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장쑤성 쑤저우시에 소재한 회사에서 직원 모집 및 선발 조건에 ‘몸에 문신이 많은 사람과 동북 3성 지역 출신자를 배제하라’는 내용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져 지탄을 받고 있다. 동북 3성은 중국 최동북쪽에 위치한 지린성과 랴오닝성,헤이룽장성 등 3곳의 성을 지칭한다. 중국의 대표적인 낙후지역으로 꼽히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논란이 된 쑤저우 시 소재의 업체인 오잉광뎬는 지난 2004년 설립된 회사로 주요 생산 제품으로는 LCDTV, 태블릿PC, 스마트폰 액정표시장치 등과 관련된 각종 광학 소자가 꼽힌다.

해당 업체는 최근 자사 직원 선발 기준을 공고, 채용 시 면접관으로 나서는 직원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하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된 선발 조건은 사내에서만 공개된 내부 문서였다. 하지만 내부 관계자의 고발로 외부에 공개돼 도마에 올랐다. 

▲ 동북3성 출신은 제외한다는 문구

이 사실이 외부로 알려진 직후, 회사 인사부 소속의 한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회사 내부 규정 상 몸에 문신이 있는 사람을 선발하지 않는다는 규칙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동북 3성 출신에서 온 인력을 선발하지 않는다는 것은 회사 내부 지침이 전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오히려 동북 지역 출신자를 선발하지 말자는 규칙은 성 정부에서 시달하는 규정으로 알고 있다”면서 “실제로 아주 예전부터 동북 지역 사람들을 선발할 경우 잦은 말썽을 일으키거나 이직으로 사람을 다시 뽑아서 교육해야 하는 등 문제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들었다”고 고백해 더 큰 논란을 일으켰다.

반면, 해당 업체 소속 직원의 정부 발 지침이라는 폭탄 발언에 대해 쑤저우 정부 역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쑤저우 시정부 소속 공공서비스 부처 관계자는 현지 언론을 통해 “업체 측 직원의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단 한 차례도 시 정부에서 동북 3성 사람을 선발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나 이와 유사한 어떠한 시달이나 지침을 하달한 적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문제는 중국에서 취업 시 출신 지역별, 성별 차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2018년 4월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가 집계한 중국 채용 광고 문구에서 ‘남성만 지원가능’이라는 내용을 게재한 업체의 수가 무려 3만 6000 곳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휴먼라이츠워치는 당시 해당 보고서를 공개, 중국 회사 채용 선발 기준에서 각종 차별이 만연했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성차별적인 문구를 게재한 업체 중에는 바이두, 화웨이, 텐센트 등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중국 업체도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HRW 중국 사무소 소피 리차드슨 대표는 “논란이 된 업체 채용 광고의 약 20%수준이 ‘남성만 모집한다’ ‘남성을 선호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면서 “성차별 논란에서 벗어났던 ‘알리바바’ 같은 대기업에서도 ‘아름다운 여성 동료를 보장한다’는 내용의 구인 광고를 게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기업들은 스스로 진보의 동력으로 자처하면서도 이 같은 구인 전략에 의지했다”면서 “이 같은 현상은 중국 내 여성에 대한 차별이 얼마나 깊이 뿌리 박혀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강조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