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테슬라 진입금지” 中아파트 출입구에 붙은 경고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테슬라 진입금지” 中아파트 출입구에 붙은 경고판 논란

중국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차종 진입 금지 문구를 게재해 논란이다. 중국 간쑤성 란저우시 청관구 지역의 모 아파트 단지 입구에 ‘테슬라 출입금지’라는 경고판이 나붙었다. 해당 경고문은 지난 1일 오전 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부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경고문이 부착된 모습은 인근 주민들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이 SNS상에 공유되면서 외부로 알려졌다.



문제의 아파트 단지 관리 사무소 측은 다른 글로벌 브랜드 차종에 대해서는 어떠한 진입 금지도 시행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진입 금지문이 부착된 차종은 테슬라가 유일한 상황인 것.

다만 관리사무소 직원들은 진입 금지 문구 부착과 관련해 그 경위를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지 관할 파출소 관계자가 관리사무소 직원을 조사한 결과, 해당 직원은 “아파트 상부에서 경고문 부착 지시가 하달됐다는 것만 안다”면서 “정확한 이유는 알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 같은 입장 표명에 대해 현지 주민들은 테슬라 기종 중 일부 결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전상의 문제를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이에 앞서 지난달 19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2021 상하이 모터쇼’에서 테슬라 신차 중 일부가 브레이크 고장 등 결함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들은 사건 관련, 글로벌 전기 자동차 테슬라가 극도의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는 내용의 추측성 보도를 이어가는 형국이다.

다만 사건과 관련해 테슬라 측에서는 공식 입장을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이 같은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일방적인 움직임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도 찬반 여론이 둘로 나뉘는 양상이다.

한 누리꾼은 “테슬라 차량의 결함으로 각종 분쟁이 이어지고 차 구매자들은 많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업체 측이 이용자들의 강력한 목소리를 듣고 차량 품질 개선과 후속 대책 등을 내놓아야 한다”고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에 힘을 실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차량의 결함으로 인해 발생한 사건인 만큼 테슬라 측에 직접 책임을 물어야 하는 사안이다”면서 “차주에게 무조건 진입 금지를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 명백한 거주민의 권리 침해 사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