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伊동굴서 네안데르탈인 화석 대거 발견…맹수가 먹은 흔적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과타리 동굴에서 발견된 네안데르탈인의 화석.

이탈리아의 한 동굴에서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대거 발견됐다고 현지 문화관광부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로마와 나폴리 사이 해안에 있는 산펠리체치르체오 마을 인근 과타리 동굴에서 최근 발견된 네안데르탈인 9명의 화석은 모두 성인의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중 하나는 청소년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이탈리아 문화관광부는 또 네안데르탈인 8명의 화석은 5만~6만8000년 정도 됐으며 가장 오래된 1명의 화석은 9만~10만 년 됐다고 설명했다.

이보다 앞서 발굴된 2명과 함께 이 동굴에서 나온 네안데르탈인은 총 11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 기관은 “이번 발견은 이 지역이 네안데르탈인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장소 중 한 곳임을 확인해줬다”고 말했다.

다리오 프랑체스치니 문화관광부 장관도 “이번 발견은 세계에서 주목할 특별한 것”이라고 환영했다.

발굴 작업을 이끈 프란체스코 디마리오 박사는 “이번 발견은 이 지역에서 많은 네안데르탈인이 살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발굴에서 인류학 연구를 주도한 마리오 루비니 박사도 “이번 발견은 이탈리아 인류 역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네안데르탈인은 한 인간종의 정점으로, 우리가 말할 수 있는 최초의 인간 사회를 대표하는 인류 진화의 핵심적인 하나의 단계에 속한다”고 설명했다.

과타리 동굴은 1939년 2월 인근 호텔 직원들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으며 2019년 10월부터 발굴 조사가 진행됐다. 얼마 뒤 고생물학자 알베르 카를로블랑 박사가 이 동굴에서 최초의 네안데르탈인 두개골을 발굴했다.



동굴은 극히 오래전 산사태에 의해 폐쇄돼 내부의 모든 것이 잘 보존돼 있다. 이에 따라 조사를 통해 서서히 비밀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최근 발굴에서는 동물의 뼈도 다수 발견되고 있다. 특히 하이에나들의 뼈와 이들 포식자의 먹잇감이 된 동물들의 뼈도 나오고 있어 이들 맹수가 잡은 먹이를 동굴로 가져다 놓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심지어 네안데르탈인의 두개골에도 날카로운 무언가에 의해 구멍이 뚫린 흔적이 발견됐는데 처음에는 이들의 식인 문화로 인한 것으로 추정됐지만, 하이에나 같은 맹수 뼈의 발견으로 동물에게 희생된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다만 하이에나에게 직접 희생된 것인지 아니면 다른 동물에게 희생된 뒤 하이에나가 시신을 동굴로 가져온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게다가 코끼리와 코뿔소, 거대 사슴, 동굴곰, 야생마 그리고 멸종 거대 소인 오로크스 등 대형 포유류의 뼈도 발굴되고 있고 뼈의 상당 부분은 날카로운 무언가로 뜯어먹을 때 생긴 흔적이 뚜렷하게 남아 있어 앞으로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