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100m 높이 유리다리 강풍에 ‘와장창’…공포의 관광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지린성의 한 관광명소를 찾았던 관광객이 강풍에 와장창 깨진 100m 높이 유리다리 위에서 공포에 떨고 있다.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고공 유리다리가 강풍에 와장창 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다리에는 관광객 한 명이 발이 묶인 채 공포에 떨어야만 했다.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구 룽징 비암산에 있는 유리다리는 산 중턱 100m 높이에 세워진 유리다리로, 마치 까마득한 협곡 위를 걷는 듯한 아찔한 착각과 스릴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현지에 시속 144㎞의 강풍이 불었고 이에 유리다리 일부가 와장창 부서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좋지 않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유리다리를 찾은 관광객들이 많았고, 이중에는 유리다리의 깨진 부분 바로 뒤에서 오지도 가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관광객도 있었다.

▲ 중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지린성의 한 관광명소를 찾았던 관광객이 강풍에 와장창 깨진 100m 높이 유리다리 위에서 공포에 떨어야 했다. 사진은 사고 전후 유리다리 모습.

이 관광객의 정확한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남성으로 확인됐다. 자칫 잘못했다가는 그가 서 있는 다리의 유리마저 부서질 수도 있는 위험한 순간이었다.

다행히 곧바로 소방관과 경찰, 산악구조대 등이 출동했고, 이들의 안내에 따른 관광객은 무사히 100m 상공에서 깨진 유리다리 위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이후 이 관광객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심각한 부상은 입지 않았지만 충격으로 인한 심리적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한 유리다리 관리소 측은 보수공사를 위해 관광객의 출입을 일시적으로 제한했다.



한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아찔한 절경을 자랑하는 유리다리를 선택하는 지방 정부는 점차 많아지는 추세다. 후난성의 유명 관광지인 장자제에는 지상에서 300m 높이에 세워진 유리다리가 유명하다.

길이 430m, 폭 6m의 유리다리는 가파른 절벽과 절벽 사이에 건설됐으며, 세계에서 가장 길고 높은 유리다리로도 유명해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