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영상] 엄마 대 엄마…관람객 ‘아기 자랑’에 고릴라 무장해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9일 ABC뉴스는 미국의 한 동물원 어미 고릴라가 엄마 관람객의 아기 자랑에 호응했다고 전했다.

인간과 고릴라가 엄마 대 엄마로서 깊은 유대감을 형성했다. 9일 ABC뉴스는 미국의 한 동물원 어미 고릴라가 엄마 관람객의 아기 자랑에 뜻밖의 호응을 보냈다고 전했다.

지난주, 생후 5주된 아들과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프랭클린동물원을 찾은 에밀리 오스틴은 어미 고릴라 ‘키키’와 생각지 못한 교류를 나누게 됐다. 마치 제 새끼 보듯 넋 놓고 자신의 아들을 바라보는 고릴라에게서 같은 어미로서 동질감을 느꼈다.

▲ 어미 고릴라는 유리벽 너머 아기의 얼굴을 빤히 들여다보았다. ‘당신 아기냐’고 묻듯 아기와 오스틴을 번갈아 쳐다보기도 했다.

오스틴은 “우리 애 좀 보라는 듯, 곤히 잠든 아들을 유리벽 너머 고릴라에게 보여주었다. 어미 고릴라가 아들을 보러 오면 얼마나 좋을까 여러 번 되뇌기도 했다. 진짜 그럴 거라고 기대한 건 아니었는데 정말 어미 고릴라가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어미 고릴라는 유리벽 너머 아기의 얼굴을 빤히 들여다보았다. 아기 손가락을 보여주자 만지고 싶다는 듯 손을 가져다 댔다. '당신 아기냐'고 묻듯 아기와 오스틴을 번갈아 쳐다보기도 했다. 오스틴은 “고릴라는 아예 유리벽 앞에 엎드려 5분 넘게 넋을 놓고 아기를 바라보았다. 정말 달콤했다. 고릴라 눈에서 사랑이 묻어났다”고 밝혔다. 어미 대 어미로 오스틴과 마주 앉은 고릴라는 곁에 다가와 치근덕거리는 새끼를 오스틴 모자에게 선보이기도 했다.

서부로랜드고릴라 종인 ‘키키’는 암컷 4마리에 이어 지난해 10월 수컷 ‘파블로’를 출산했다. 생후 7개월 새끼 고릴라의 어미로서 ‘인간 아기’에게도 비슷한 모성을 보인 거라는 게 오스틴의 설명이다. 그녀는 “아들을 쓰다듬으려는 고릴라의 손길은 분명 어머니의 것이었다. 경외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동물원에서 이런 경험을 하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 어미 고릴라와의 교류에 많은 사람이 걸음을 멈춰 섰다. 감동 그 자체였다. 아들이 자느라 이런 장면을 보지 못한 게 아쉽다. 다시 한번 동물원을 방문하고 싶다”며 재방문 의사를 드러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