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왜 말 안들어!” 묘기 훈련중 벨루가 구타한 러 조련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공들여 세운 러시아 최대 규모 ‘프리모르스키 수족관’에서 동물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17일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프리모르스키 수족관 조련사가 훈련 도중 고래를 구타하는 동영상이 폭로돼 수족관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공들여 세운 러시아 최대 규모 ‘프리모르스키 수족관’에서 동물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17일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프리모르스키 수족관 조련사가 훈련 도중 고래를 구타하는 동영상이 폭로돼 수족관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조련사 드리트리 바친스키(32)는 지난 5일 돌고래쇼 훈련 도중 흰고래 벨루가 2마리를 학대했다. 고래들이 지시에 따르지 않자 거칠게 폭행을 휘둘렀다. 공개된 CCTV에는 조련사가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는 고래들을 손으로 때리고 발로 차는 모습이 담겨 있다.

동물보호단체는 즉각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입맞춤 묘기를 가르치려다 뜻대로 되지 않자 조련사는 주먹을 휘둘렀다. 영상에서 왼쪽은 12살짜리 닐, 오른쪽은 13살짜리 리어라는 수컷 벨루가다. 문제의 사육사가 그런 식으로 구타를 일삼은 게 처음은 아니라는 정황도 포착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지 동물전문가도 “짝짓기 시기라 고래가 예민해졌을 수는 있다. 조련사가 고래의 관심을 돌리고 싶었던 것 같다. 하지만 이는 법적으로 명백한 동물학대다. 훈련이 아니라 구타였다. 비정상적이고 야만적인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수족관 측은 자체 진상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하지만 고래들은 다치지 않았으며, 건강에도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현지언론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역 검사가 수족관 실태 점검에 나섰다고 전했다.

▲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에 자리잡은 프리모르스키 수족관은 러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우리에게는 연해주 수족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카자흐스탄 수족관에 매료된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에는 왜 번듯한 수족관 하나 없느냐며 건설을 지시, 오랜 공사 끝에 2016년 개장했다.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에 자리잡은 프리모르스키 수족관은 러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우리에게는 연해주 수족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카자흐스탄 수족관에 매료된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에는 왜 번듯한 수족관 하나 없느냐며 건설을 지시, 오랜 공사 끝에 2016년 개장했다.

총면적 3만7000제곱미터, 수족관 전체 수조 용량 1만 톤이며 800석을 갖춘 고래 공연장 수조는 1만5000톤 바닷물을 담고 있다. 해양생물은 물론 담수생물까지 500종에 달하는 생물이 전시돼 있으며 운영은 러시아과학아카데미가 맡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