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침전물 있어도 문제없다?…中 백신 불안감 증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에 침전물이 발견됐다는 제보가 잇따르면서 중국 당국이 진위 여부에 답변했다. 자료사진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에 침전물이 발견됐다는 제보가 잇따르면서 중국 당국이 진위 여부에 답변했다. 

중국질병관리센터는 최근 열린 백신접종상황보고회에서 “(침전물이 나타나는 현상은)지극히 정상적인 상황”이라고 답변했다고 중국 유력언론들은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열린 백신접종상황보고회에 참석했던 현지 언론사 소속의 한 기자가 “상당수 시민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 현장에서 의료진이 들고 있는 백신 병 안에 침전물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제보했다”는 질문을 던지자 당국 관계자가 이 같은 답변을 내놓았다. 

▲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에 침전물이 발견됐다는 제보가 잇따르면서 중국 당국이 진위 여부에 답변했다. 자료사진

상황보고회 현장에 있었던 샤오이밍 질병관리센터 연구원은 “중국에서 생산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유통 전 수많은 단계에서 전문가들의 엄격한 관리를 받는다”면서 “이러한 품질 검사 과정을 통과한 후 시중에 유통된다”면서 품질에 이상이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질병관리센터 측이 공개한 자료에는 코로나19 백신은 1차적으로 중국 당국이 규정한 기준에 적합한 공장에서 생산, 자체 검사 심사를 받는다. 이후 국가의약관리국에 정식 보고한 백신 물량은 의약관리국에서 지정한 기관에 2차 검사를 받게 된다. 총 2단계에 걸쳐 진행된 백신 검사 후에도 의약감독국에서 품질을 승인한 것들만 시중에 유통된다는 설명이다. 

샤오이밍 연구원은 “(원래)백신은 완전히 투명하지 않다”면서 “증류수 색상과 가장 유사한 미백색을 띄고 있는 것이 코로나19 백신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의 고유 성분과 보강제 성분 사이에 미백색의 액체 분리층이 생기는 것이 정상적인 현상이기 때문”이라면서 “단순히 층이 분리된 것일 뿐이다. 병을 흔들면 자연스럽게 두 층이 섞이기 때문에 품질 면에서 걱정할 것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에 침전물이 발견됐다는 제보가 잇따르면서 중국 당국이 진위 여부에 답변했다. 자료사진

하지만 이 같은 답변에 대해 누리꾼들은 백신 품질에 의구심을 제기하는 분위기다. 일부 누리꾼들은 완전히 투명한 상태의 백신을 접종 받았다고 주장, 투명한 것은 진품이 아니냐는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익명의 누리꾼은 “이미 지난 2월에 백신 접종을 받았다”면서 “그때는 당국이 설명한 미백색의 분리층이 없었는데, 그러면 짝퉁 백신을 접종한 것이냐. 당국 설명을 듣고 있으니 오히려 더 불안하고 혼란스럽다”고 적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