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이 막으려 안구·턱뼈 제거…인도 휩쓴 ‘곰팡이증’ 원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검은 곰팡이로 불리는 털곰팡이에 감염된 털곰팡이증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생지옥’을 지나고 있는 인도에서 치사율이 50%에 달하는 곰팡이균이 본격적으로 유행할 조짐을 보여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현지 일간지인 힌두스탄타임스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 연방정부는 19일 기준 인도 전역에서 털곰팡이증(모균증, mucormycosis)에 감염된 환자의 수가 752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검은 곰팡이’로도 불리는 털곰팡이는 일반적으로 흙이나 썩은 과일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 곰팡이에 감염되는 털곰팡이증은 사례가 많지 않을 정도로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질병에 속했다.

▲ 검은 곰팡이로 불리는 털곰팡이에 감염된 털곰팡이증이 인도에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사진=털곰팡이 확대 사진

그러나 최근 인도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 또는 감염 후 회복 중인 환자 중 털곰팡이증 진단을 받은 이들이 늘고 있다. 현지 의학계는 코로나19 치료 과정에서 염증을 방지하기 위해 복용하는 스테로이드가 면역력을 떨어뜨리면서 털곰팡이균 감염 노출 빈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털곰팡이균에 감염되면 코피를 흘리고 피부가 검게 변하며, 눈 주위가 붓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눈과 코, 뇌, 폐 등으로 전이될 수 있으며 치사율을 50%에 달한다. 일부 감염자 사이에서는 전이를 막기 위해 안구나 턱뼈를 절제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서부 마하라슈트라주와 구자라트주에서 각각 2000건과 1200건의 감염사례가 보고됐다. 힌두스탄타임스는 자체 집계를 통해 현재까지 털곰팡이증으로 사망한 사람이 219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 자료사진

감염자가 늘자 일부 지역에서는 털곰팡이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병동을 마련하고 있다. 치사율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항곰팡이 정맥 주사를 8주가량 맞으면 치료되기도 한다.



다만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항곰팡이 약품의 수요가 높아졌고, 코로나19 백신처럼 품귀현상이 빚어니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인도 정부는 털곰팡이증을 피수 신고 감염병으로 분류하고, 각 주 정부에 적극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초 41만 명까지 치솟았으나 최근 20만 명 후반대로 줄어드는 추세다. 그러나 신규 사망자 수는 여전히 4000명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