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세계서 가장 큰 ‘퍼플-핑크 다이아몬드’, 330억 원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에서 가장 큰 15.81캐럿의 ‘퍼플 핑크 다이아몬드’가 크리스티 경매에서 2929만 달러(한화 약 330억 4500만 원)에 최종 낙찰됐다.

▲ 세계에서 가장 큰 15.81캐럿의 ‘퍼플 핑크 다이아몬드’가 크리스티 경매에서 2929만 달러(한화 약 330억 4500만 원)에 최종 낙찰됐다.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는 ‘퍼플 핑크 다이아몬드’가 다이아몬드 경매 역사의 기록을 새로 썼다.

CNN 등 해외 언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경매업체 크리스티 홍콩이 이날 진행한 보석 경매에 나온 이 다이아몬드는 무려 15.81캐럿으로, 분홍색과 보라색이 섞인 오묘한 컬러가 벚꽃을 연상케 한다는 이유로 ‘사쿠라’(the SAKURA)라 명명됐다.

일반적으로 핑크 다이아몬드 제품의 90%는 크기가 0.2 캐럿 이하인 점을 감안하면, 이 다이아몬드는 지금까지 경매에 등장한 퍼플 핑크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크기가 크다.

뿐만 아니라 이 다이아몬드는 선명도가 ‘팬시 비비드 퍼플 핑크‘(Fancy Vivid Purple-Pink)에 들 정도로 완벽함을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가장 희귀한 보석으로 꼽히는 천연 유색 다이아몬드 중 특히 분홍색은 무작위로 발생하는 다이아몬드 분자 격자의 왜곡으로 형태가 거칠고 연마하는 것이 매우 어려워 희귀성이 높다.

크리스티 측은 “안팎으로 흠집이 보이지 않는 팬시 비비드 레벨의 핑크 다이아몬드는 전체의 4%에 불과하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핑크 다이아몬드에서 쉽게 흠집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결함이 없는 ‘사쿠라’ 같은 다이아몬드는 매우 드물다”고 설명했다.

이번 경매에서 해당 퍼플 핑크 다이아몬드는 2929만 달러(한화 약 330억 4500만 원)에 최종 낙찰됐다. 이달 초 대중에 처음 공개됐을 당시의 추정가인 3800만 달러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지난해 소더비 경매에서 세워진 기록인 2700만 달러(당시 환율 약 323억 원)를 넘어섰다.

▲ 14.83캐럿 ‘장미의 정령’은 지난해 11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경매에서 당시 환율 323억 원에 낙찰됐다.

지난해 11월 경매에 나온 퍼플 핑크 다이아몬드인 ‘장미의 정령’은 14.83캐럿으로, 역시 팬시 비비드 퍼플 핑크 등급을 받으면서 ‘가장 완벽한 핑크 다이아몬드’라는 극찬을 받았었다.

한편 지금까지 역대 사상 최고가 다이아몬드는 ‘핑크 스타’로 불리는 59.6캐럿짜리 다이아몬드다. 2017년 4월 홍콩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7120만 달러(당시 환율로 한화 약 574억 원)에 낙찰됐다.



다이아몬드 전문가인 알렉산더 브레크너는 “핑크 스타는 인류가 발견한 핑크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크고 색채도 못 믿을 정도”라며 “희소성도 압도적인 데다 아름답기까지 하다”고 평한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