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 끝난 듯 몰려든 관중...13만 5000명 모인 美레이싱 경기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현지시간으로 30일,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스포츠 대회이자 세계 3대 레이스인 인디애나폴리스 500마일(이하 인디 500) 경기장에 13만 5000명의 관중이 몰려들었다. 사진=AP 연합뉴스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스포츠 대회이자 세계 3대 레이스인 인디애나폴리스 500마일(이하 인디 500)이 현지시간으로 30일 개막한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을 보는 엄청난 관객이 몰려 눈길을 사로잡았다.

경기가 열리는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IMS)는 경기장은 인디 500 개막을 앞두고 객석 허용 비율을 40%로 확정했다.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의 원활할 수급으로 빠르게 일상을 되찾아가고 있지만, 여전히 확산 우려가 있다는 지적 때문이었다.

경기장 객석은 40%밖에 차지 않았지만, 관중 수는 13만 5000명에 달했다. 이로서 올해 인디 500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뒤, 전 세계에서 열린 스포츠 이벤트 관중 수 중 가장 많은 사람이 모인 경기로 기록됐다.

▲ 미국 현지시간으로 30일,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스포츠 대회이자 세계 3대 레이스인 인디애나폴리스 500마일(이하 인디 500) 경기장에 13만 5000명의 관중이 몰려들었다. 사진은 올해 우승자인 브라질의 헬리오 캐스트로네베스의 경기 중 장면. AP 연합뉴스

특히 올해의 인디 500은 지난해 봄과 여름 내내 연기돼 오다 개막한 것으로, 미국 스포츠 산업이 코로나19 팬데믹을 딛고 정상궤도로 돌아오기 시작했다는 상징적인 이정표가 됐다.

인디 500 주최 측은 “경기장 입구에서도 백신을 접종하게 하는 등 다양한 노력으로 방역에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고, 경기장을 직접 찾은 인디애나폴리스의 한 주민은 “처음으로 인디 500 관람을 나왔다. 나는 (다른 스포츠 이벤트가) 안전하다는 것을 이번 경기가 입증해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미국 현지시간으로 30일,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스포츠 대회이자 세계 3대 레이스인 인디애나폴리스 500마일(이하 인디 500) 경기장에 13만 5000명의 관중이 몰려들었다. 사진은 올해 우승자인 브라질의 헬리오 캐스트로네베스가 인디 500 전통에 따라 우유 세리모니를 펼치는 모습 AP 연합뉴스

이번 경기에서는 인디 500에서 우승한 전력이 있는 브라질의 헬리오 캐스트로네베스가 통상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서 캐스트로네베스는 미국의 릭 메어스 등 3명의 레이서와 함께 공동 최다 우승 드라이버에 반열에 올랐다.

캐스트로베네스의 우승이 확정되자 수만 명의 관중들이 동시에 모자를 벗고 환호성을 질렀다. 13만 5000명이 마스크를 거의 착용하지 않은 채 한데 모여 있는 이 장면은 여전히 팬데믹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한 다른 국가 사람들에게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했다.

▲ 우승자인 브라질의 헬리오 캐스트로네베스의 모습을 찍는 관중들이 모습.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없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AP 연합뉴스

한편 미국은 백신 접종률이 50%를 웃돌면서 영화관에서도 마스크를 벗는 등 방역 지침 완화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러한 방침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최신 지침과 공중보건 전문가의 협의에 따른 것이다.



미국은 백신 접종률을 빠르게 높이기 위해 당첨금을 지급하는 ‘백신 복권’ 등을 기획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해 왔다.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인구의 50% 이상이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했으며, 메모리얼데이(현충일) 연휴였던 지난 주말, 주요 공항과 관광지가 북새통을 이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