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잘가라...’ 여자친구 결혼식에 몰래 여장하고 갔다가 혼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른 남자와 결혼하는 여자친구 결혼식에 여장을 하고 몰래 들어간 인도 남자가 하객에게 쫓겨 달아났다. 4일 인디아투데이는 인도 북부의 한 결혼식장에 ‘여장 남자’가 나타나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다른 남자와 결혼하는 여자친구 결혼식에 여장을 하고 몰래 들어간 인도 남자가 하객에게 쫓겨 달아났다. 4일 인디아투데이는 인도 북부의 한 결혼식장에 ‘여장 남자’가 나타나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얼마 전 우타르프라데시 바도히 전통혼례장에서 소란이 일었다. 웬 수상한 여자가 신부대기실을 기웃거려 잡고 보니 여장을 한 남자였던 것. 덜미가 잡힌 남자는 신부의 전 연인으로 드러났다.

하객에게 들키지 않고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남자는 여장을 감행했다. 가발을 뒤집어쓰고 곱게 화장한 그는 인도 여성들이 입는 전통의상 ‘사리’까지 갖춰 입고 혼례장에 등장했다. 팔찌와 보석으로 온몸을 치장한 거며, ‘두파타’라는 베일을 얼굴에 두른 것까지 영락없는 여자였다.

하지만 눈썰미 좋은 하객의 레이더망은 뚫지 못했다. 신부 측 하객은 신부를 만나겠다고 고집을 피우는 그가 남자임을 금방 알아챘다. 가발을 벗기고 보니 남자인 게 더욱 분명해졌다.



결혼 준비가 한창이던 신부 집은 뒤집혔다. 관련 영상에는 몰려든 하객이 삿대질을 하며 남자를 다그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계획이 들통난 남자는 얼굴을 가린 베일을 빼앗기지 않으려 애를 썼다. 그러다 경찰에 신고 중인 하객의 전화를 빼앗은 후,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친구의 오토바이를 타고 줄행랑을 쳤다. 현지언론은 이번 사건에 대한 정식 수사 요청은 물론 체포된 사람도 아직 없다고 전했다.

이런 소동의 배경에는 중매 결혼이 90%라는 인도의 결혼 문화가 자리하고 있다. 같은 계급, 같은 종교의 남녀가 부모 간 합의에 따라 결혼하는 게 일반적이다. 인터넷 보급과 함께 젊은층을 상대로 한 온라인 연애 사업도 성장하고 있으나 연애 따로, 결혼 따로인 풍습은 여전하다. 계급과 종교의 다름에서 오는 차이를 극복하기가 쉽지 않을 뿐더러, 신부 측이 신랑 측에 전달하는 지참금 관행도 무시할 수 없어 연애 결혼이 쉽지 않다고 알려져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결혼과 관련한 웃지 못할 사건도 심심찮게 벌어진다. 지난달 27일에는 결혼식 도중 심장마비로 숨진 언니 대신 여동생이 신부로 나서 신랑과 결혼하는 어처구니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역시 지참금 문제가 얽혀 있어 파혼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1일에는 결혼식 당일 처음 만난 신랑이 구구단도 외우지 못한다며 신부가 예식장을 박차고 나간 일도 있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