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美 상공 비행한 매미 떼? 기상레이더에 거대 그림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상] 美 상공 비행한 매미 떼? 기상레이더에 거대 그림자 포착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DC의 상공을 포착한 기상 레이더에 거대한 녹색 그림자가 비치는 영상을 미 국립기상청(NWS)이 공개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이슬비가 내리는 것처럼 보이는 이 그림자는 17년 만에 대량 발생한 매미 떼일 가능성이 있지만 그 정체를 두고 전문가들 사이에서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이에 대해 데이브 헤넨 CNN 수석 기상예보관은 “기상 레이더는 매우 정밀하지만 매미가 몇백만 마리는 아니더라도 몇십만 마리에 이르지 않으면 이런 형태로 레이더에 비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NWS가 트위터 공식 계정에 올린 이 레이더 영상은 앞서 주말 동안 큰 관심을 끌었다.



이런 현상은 과거에도 관측된 사례가 있다. 지난해 봄에는 미국 오대호 중 하나인 이리호 상공에서 몇백만 마리의 하루살이 무리가 비행하는 모습이 레이더에 포착됐다. 같은 해 9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는 박쥐 떼가 레이더에 감지됐다.

기상 레이더에는 산불로 인한 연기나 철새의 이동이 포착될 때도 있다. 텍사스주 오스틴 콩그레스 브릿지에서는 거의 매일 밤 날아오르는 것으로 유명한 박쥐 떼의 모습도 관측할 수 있다.

▲ 브루드 텐 매미에 속하는 17년 주기 매미의 모습.(사진=CC BY-SA 3.0)

다만 이번에 기상 레이더에 잡힌 그림자에 대해서 전문가인 낸시 힝클 조지아대 곤충학과 교수는 “매미가 아닐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힝클 교수는 “매미는 집단으로 비행하거나 무리를 크게 짓지 않는다. 사실 썩 잘 날지도 못한다. 매미는 나무에서 나무로 짧은 거리를 비행할 뿐 장거리 비행은 하지 않는다”면서 "게다가 매미는 나무 높이로만 날아다녀 이번에 레이더에 잡힌 그림자의 정체는 다른 곤충으로 추정된다"고 힝클 교수는 덧붙였다.

올해 미국에서 대량 발생한 매미는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초 사이 짝짓기를 마치고 죽음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다음번 매미가 대량 발생하는 시기는 17년을 더한 2038년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NWS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