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영상] 놀라운 생명력…드넓은 북극해 빙원 헤매던 실종견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넓은 북극해 빙원(氷原)을 헤매던 실종견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CNN은 러시아 야말로네네츠구 야말 반도에서 사라진 반려견이 인근을 지나던 쇄빙선 덕에 목숨을 건졌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달 28일, 대형 정유사 ‘가즈프롬 네프트’ 소속 쇄빙선 ‘알렉산드르 산니코프’호에 순백색 사모예드 한 마리가 접근했다. 예고르아가포프 선장은 “원유를 싣기 위해 오비만 원유터미널로 가던 중 개 짖는 소리를 들었다. 주위를 둘러보니 웬 사모예드 한 마리가 광대한 빙원 한가운데 서 있었다”고 밝혔다.

사모예드는 얼음을 깨부수며 나아가는 선박을 향해 꼬리를 흔들며 짖어댔다. 마치 ‘나 좀 데려가라’는 듯 선원들이 내린 사다리를 직접 기어오르기도 했다.

얼마나 오래 해빙 사이를 헤맸고 다녔는지, 구조된 사모예드 발은 상처투성이였다. 예리한 얼음 조각에 찔려 다리를 절뚝거렸다. 선원들은 비상연락망을 통해 주인을 수소문했다.



우여곡절 끝에 연락이 닿은 개 주인은 잃어버린 반려견 ‘아이카’가 살아있다는 소식에 반색했다. 주인은 “우리 없이는 아무 데도 가지 않던 개다. 어떻게 거기까지 갔는지 모르겠다”면서 “선원들 아니었으면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며 고마워했다.

주인에 따르면 구조된 사모예드는 지난달 21일 열린 문틈으로 가출을 감행했다. 그 후로 구조될 때까지 일주일간 빙원을 떠돈 셈이다. 쇄빙선 관계자는 “얼음이 녹는 시기라 자칫 물에 빠져 죽을 수도 있었다. 아니면 먹이를 구하지 못해 굶어 죽었을 것”이라며 안도를 표했다.

척박한 북극해 환경에서 살아남은 사모예드는 사실 탐험에도 자주 동원될 만큼 지구력이 뛰어난 종이다. 러시아 북부 및 시베리아 토착종으로 추위에도 강하다. 특히 구조된 '아이카'와 같은 순백색 사모예드는 썰매견으로 자주 활용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