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오토바이 13대 부순 운전사에게 오히려 기부금 10억동 답지,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차된 오토바이 13대를 부순 베트남 트럭 운전사에게 10억 동의 기부금이 답지했다. 무슨 사연일까?

현지매체 탄니엔에 따르면 지난 8일 트럭 운전사 팝(31,남)씨는 베트남 북부 푸터에서 하장으로 향하던 중 교통사고에 휘말렸다. 사고는 오토바이 한 대가 갑자기 끼어들기를 시도하면서 일어났다.

운전사는 오토바이와의 충돌을 피하려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엄청난 하중을 감당할 수 없었다. 그렇다고 그대로 들이받았다간 오토바이에 탄 남녀 한 쌍이 잘못될 게 뻔했다. 운전사는 결국 핸들을 꺾는 쪽을 택했다.

트럭은 길가에 세워져 있던 다른 오토바이를 여러 대 부순 뒤 전봇대를 들이받고 멈춰섰다. 운전사는 "오토바이와의 거리는 5~10m에 불과했고, 급브레이크로는 충분하지 않았다"면서 "무조건 사람 목숨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뿐이어서 핸들을 꺾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오토바이를 몰던 남성은 청력 장애가 있어서 트럭 운전사가 울리는 경적을 듣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남녀의 목숨은 살렸지만, 문제는 트럭 운전사가 들이받은 다른 오토바이 여러 대의 수리비였다. 트럭 운전사에게 수억 동에 달하는 오토바이 수리비는 큰 부담이었다.



그의 안타까운 사연은 인터넷을 타고 전국 각지로 퍼져나갔다. 그리고 3일 만에 10억 동, 한화 4870만 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베트남 한달 최저임금이 지역에 따라 307만동(약 15만 원)~442만동(약 21만 원)인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액수다.

오토바이를 수리하고도 남을 만한 기부금을 보내준 것에 대해 운전사는 깊은 감사를 표했다. 운전사는 "끔찍한 재난 앞에 절망했던 저에게 따뜻한 사랑과 도움을 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리비가 충분히 모였으니, 그만 기부금을 보내셔도 된다"고도 말했다.

베트남에서는 오토바이가 가장 대중적인 교통수단으로 인구 2명당 1대꼴로 오토바이를 가지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베트남에서는 매년 2만2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교통사고로 사망하는데, 이 중 오토바이 운전자의 사망 비율이 가장 높다.

베트남 사람들이 오토바이 운전자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엄청난 액수의 피해를 떠안게 된 트럭 운전사에게 동정심을 느낄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