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괴물 상어’ 메갈로돈, 생각보다 더 컸나…평균 몸길이 20m로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괴물 상어’ 메갈로돈, 생각보다 더 컸나…평균 몸길이 20m로 추정(사진=123rf)

선사시대 상어인 메갈로돈이 생각보다 더 컸을지도 모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결과는 미국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한 현장 학습 프로그램이 계기가 돼 발견으로 이어졌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메갈로돈의 몸길이는 이빨 높이에 근거해 추정돼 왔지만, 고등학생들의 현장 학습이 계기가 돼 지금까지의 계산 방식이 정확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관련 연구자들은 새로운 계산 방식을 개발해 메갈로돈의 평균 몸길이를 약 20m로 다시 계산했다. 지금까지의 추정치가 15~18m였기에 10% 정도 더 큰 것이다. 백상아리는 4.5m 안팎으로 성장하므로 메갈로돈은 그 4배 크기인 셈이다.

메갈로돈은 약 2300만 년 전부터 약 360만 년 전까지 서식했다. 이들 상어의 골격은 다른 상어들과 마찬가지로 주로 연골로 이뤄져 있어 과학자들은 이들의 몸에 관한 상대적인 물리 증거를 거의 얻지 못한다. 남은 증거는 이빨과 몇 개의 척추뼈로, 이를 통해 다른 특징을 추정한다.

2002년 이후 메갈로돈의 몸길이는 이빨의 세로 길이로 계산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에서 플로리다 자연사박물관을 방문한 고등학생들의 현장 학습으로 기존 계산식이 뒤집히게 됐다.

▲ 플로리다 자연사박물관에 소장돼있는 메갈로돈의 아래턱 복제품.(사진=크리스틴 그레이스/플로리다 자연사박물관)

학생들은 박물관에 소장된 메갈로돈 이빨 복제품을 이용해 몸길이를 계산하라는 과제를 받았다. 그러자 이들은 같은 상어인데도 12m부터 45m까지 매우 다른 추정치를 도출했다.

이에 대해 이 연구의 주저자로 당시 박사과정 학생이었던 캘버트 해양박물관의 고생물학과 준학예사인 빅터 페레스 박사는 “정말 놀랐다”면서도 “많은 사람이 2002년 발표된 연구 논문의 계산식을 의심 없이 받아들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 메갈로돈의 실제 이빨 화석.(사진=크리스틴 그레이스/플로리다 자연사박물관)

이에 따라 페레스 박사는 동료 연구자인 로니 마이크 리더 박사와 함께 메갈로돈의 몸길이에 관한 새로운 계산법을 개발했다. 이번에는 이빨의 폭을 이용해 턱 크기를 측정하는 것이었다.

현재 독일 라이프치히 자연사박물관 관장인 리더 박사는 “누구도 이전에 이 방법을 생각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상당히 놀랐다”고 말했다.



페레스 박사는 “새로운 접근 방식은 최대 크기에 적용했을 때 3m 정도의 오차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점에 대해 이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메갈로돈 전문가인 스위스 취리히대 고생물학연구소의 카탈리나 피미엔토 박사는 “새로운 방법에도 한계가 있어 이빨이 턱의 어느 위치에 있었는지에 따라 계산 결과가 달라지므로 오차가 생길 수 있다”면서 “그런데도 메갈로돈은 지금까지 생각했던 것보다 큰 크기에 이를 수 있다는 점이 시사됐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성과는 동료검토 학술지인 ‘팔레온톨로기아 엘렉트로니카’(Palaeontologia Electronica) 6월 7일자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