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시민권 박탈 IS 신부 “난 멍청한 아이였다…고향가고 싶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IS 신부 샤미마 베굼의 최근 모습과 과거 사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다가 오도가도 못한 처지에 놓인 샤미마 베굼(21)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영국 더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현재 시리아 난민 캠프에 머물고 있는 일명 'IS 신부'로 불린 베굼의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그의 사연을 담은 다큐멘터리의 현지 방영을 앞둔 베굼은 한때 세계 주요 언론의 주목을 받을만큼 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베굼은 영국 런던 출신으로 15세 시절이던 지난 2015년 2월 학교 친구 2명과 함께 시리아로 건너간 뒤 IS에 합류했다. 이후 IS를 위해 활동하던 그는 네덜란드 출신 IS 조직원과 결혼해 아이 3명을 낳았다. 그러나 IS가 패퇴하면서 오갈 데가 없어진 그가 있을 곳은 시리아 난민촌 밖에 없었다.

▲ 지난 2015년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영국 런던 개트윅 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세 여성들. 사진=AP연합뉴스

특히 아이 3명 모두 영양실조와 질병으로 사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그의 딱한 처지에 대한 동정론도 일었다. 이에 베굼은 다시 런던의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으나 영국 정부은 단박에 이를 거부했다. 현재 베굼은 영국 시민권을 박탈당한 상태로, 이에 기나긴 소송을 이어갔으나 올해 초 영국 법원은 정부의 손을 들어줬다.

최근 한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베굼은 과거 IS 합류에 대한 후회를 토로했다. 베굼은 "난 테러리스트가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당시 나는 그저 한번의 실수를 저지른 멍청한 아이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로 복귀하기 위한) 치료 등은 필요없으며 이같은 갱생이 필요한 다른 사람을 돕고싶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베굼은 IS에서 활동할 당시 입고 있었던 히잡을 벗어던지고 청바지와 야구모자를 쓰고 생활하고 있다. 베굼은 "캠프에서 카니예 웨스트의 음악을 즐겨듣고 연예뉴스를 보며 프렌즈의 재방송을 보고있다"며 영국 정부가 고향으로 돌아갈 기회를 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