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대입시험 ‘가오카오’ 종료…수험생들, 보복성 소비 폭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대입 시험이 종료되면서 수험생들의 보복성 소비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9일 종료된 중국판 수능 ‘가오카오’(高考) 이후 1078만 명의 고3 수험생들의 소비 잠재력이 폭발하고 있다고 중국 유력 언론 중신망은 19일 이 같이 보도했다. 

실제로 최근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 티켓 서비스 업체 ‘씨트립’은 졸업 여행에 대한 문의가 지난 5월 대비 120% 이상 급증했다고 집계했다. 지난 10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졸업 여행 상품 예약 건수는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주로 상하이, 충칭, 청두, 창사, 베이징, 지난, 난징, 항저우, 우한, 칭다오, 시안, 구이양, 시닝, 하얼비 등의 도시가 졸업 여행지로 각광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씨트립 관계자는 “2000년대 출생한 젊은 세대들의 경우 과거 단체 여행을 선호했던 것과 달리 스스로 여행지를 선택하고 계획하는 자유여행을 선호한다”면서 “특히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직접 예약하고 알뜰한 가격에 여행하는 것이 젊은 세대들의 양상이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800위안(약 14만 1000 원)으로 4일 동안 상하이 여행을 하는 저가 여행과 700위안(약 12만3000 원)으로 충칭을 3일 간 여행하는 상품 등이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분위기다.

또 대입 시험 종료와 동시에 스마트폰, 노트북 등 고가의 전자 제품을 구매하려는 수험생들의 문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상하이에 소재한 화웨이 매장에는 ‘수험생 2종 세트’라는 명칭으로 올해 대입 수험표를 지참하는 수험생을 대상으로 스마트폰과 노트북 두 제품 할인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중저가 노트북은 5000~7000위안, 최신형 노트북 제품은 2~3만 위안에 달하지만 구매 문의는 끊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시기 수험생들의 운전 면허 시험 응시를 위한 준비도 한창이다. 상하이에 거주하는 추 모 씨는 올해 가오카오에 응시한 조카를 위해 운전면허 시험 준비 학원을 소개했다. 

추 씨는 “조카가 올해 대입 시험을 마친 직후 시간을 낭비하는 대신 운전 면허 시험 응시를 위한 준비 학원 등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면서 “앞으로 점점 운전 면허 시험의 난이도가 높아진다는 소문이 있어서 한 해라도 더 빨리 면허를 취득할 수 있도록 서두르는 것이 옳다. 대입 시험 직후가 면허 취득을 위한 가장 적기다”고 했다. 

상하이 소재 사설 운전면허시험 속성 준비반의 가격은 4000위안(약 70만 3000 원)에 달한다. 단, 올해 대입 수험표를 지참할 경우 1인당 200위안(약 3만 6000 원) 수준의 수강료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시기 해외 유학을 준비하는 어학원도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중신왕 등 현지 언론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 2019년 같은 동기 대비 해외 유학 준비반의 등록 건수가 현저하게 낮아졌지만, 토플 강의에 대한 수험생들의 문의는 끊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 소재의 어학원의 경우, 수험생의 영어 성적에 따라 최고 6~7% 수준의 수강료 할인 혜택을 제공해오고 있다. 상하이 소재 어학원 관계자 A씨는 “많은 학부모와 수험생들이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유학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해외 유학은 뜨거운 이슈”라면서 “얼마 전에는 중국인 미국 유학생들의 비자 발급이 중단되는 등 문제가 있었지만, 최근 정상적인 미국 비자 발급이 이어지고 있다. 때문에 조기 유학을 문의하는 학부모와 수험생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이 같은 대입 시험 종료 후 수험생들의 소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최근에는 ‘대입 시험후 경제’(后高考经济)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현지 언론들은 다수의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대입 시험 종료 후 폭발적인 소비를 보이는 것에 대해 ‘치솟는 대입 경쟁률과 치열한 국내 교육 시장이 빚은 결과’라면서 ‘정부의 교육 시장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와 수험생에 대한 정확하고 합리적인 소비관념에 대한 교육, 합리적인 교육 시장 환경 형성 등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