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애들 싸움에 총 꺼내든 엄마…美 쇼핑몰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들 싸움에 격분한 엄마가 급기야 총을 꺼내들었다. 17일 뉴스위크는 애들 싸움에서 시작된 가족 간 말다툼이 총기 위협으로까지 번졌다고 보도했다.

애들 싸움에 격분한 엄마가 급기야 총을 꺼내 들었다. 17일 뉴스위크는 애들 싸움에서 시작된 가족 간 말다툼이 총기 위협으로까지 번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9일 오후 4시쯤, 미국 워싱턴주 밴쿠버의 한 쇼핑몰에서 백인 가족과 흑인 가족이 충돌했다. 양측은 몸싸움도 불사할 기세로 맹렬히 맞붙었다. 총기 위협도 서슴지 않았다. 관련 영상에는 두 가족 간 고성과 폭언이 오가는 가운데, 백인 가족 중 엄마가 총을 꺼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백인 여성은 시비가 붙은 흑인 가족을 향해 거리낌 없이 총을 겨눴다. 백인 여성의 도발에 더욱 흥분한 흑인 소녀들은 죽일 듯 달려들었다. 보안요원들이 제지에 나섰지만 개입에 소극적이었던 탓에 양측 싸움은 계속됐다.



갑작스러운 총기 등장에 놀란 다른 쇼핑객들은 가던 걸음을 멈추고 사태를 지켜봤다. 이후로도 한동안 대치를 이어가던 두 가족은 곧 반대 방향으로 흩어졌다. 엄마로 보이는 흑인 여성이 중간에서 만류하지 않았다면 분명 더 큰 싸움으로 번졌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백인 여성은 마지막까지도 겨눈 총을 거두지 않았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던 밴쿠버경찰국에 따르면 두 가족은 평소에도 사이가 좋지 않았으며, 딸들끼리 공공장소에서 싸움을 벌인 일이 있다. 총기 위협으로 번질 만큼 쌓인 앙금이 컸던 셈이다. 이에 대해 백인 여성은 “내 딸들을 보호하기 위해 총을 뽑았다”고 진술했다. 다만 사건 당시 총이 장전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국 대변인도 “이번 일로 다친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목격자는 “충격적이었다. 공공장소에서 총을 든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무서웠다”면서 “총을 든 사람이 무슨 일을 벌일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또 백인이 흑인을 향해 총을 겨눈 것에 대해 인종적 동기도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쇼핑몰 측의 안일한 대응도 문제 삼았다. 보안요원들이 나서긴 했지만 최소한의 개입으로 총기 사고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는 지적이다. 다른 쇼핑객들도 “보안요원들이 우왕좌왕했다. 상황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 전혀 모르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쇼핑몰 측은 “CCTV 영상에서 볼 수 있듯 보안요원들은 총기가 등장한 지 20초 만에 대응했으며, 즉각 경찰에 신고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쇼핑객과 입점사, 직원의 안전과 보안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며 수사에 적극 협조 중”이라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