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美 마이애미 비치 12층 아파트 붕괴…인명피해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 인근에서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 CNN은 이날 새벽 플로리아주 서프사이드 고급 콘도 단지의 한 아파트가 무너져 소방당국이 긴급 인명구조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 인근에서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 CNN은 이날 새벽 플로리아주 서프사이드 고급 콘도 단지 내 12층짜리 아파트가 무너져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너진 건물 잔해에 깔린 사람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사상자 등 정확한 인명 피해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직후 현지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술 구조대를 비롯해 80여 개 팀을 긴급 파견, 인명 구조와 사고 수습에 돌입한 상태다.

마이애미 지역방송 WSVN 조엘 프랑코 기자는 현장에서 “24일 새벽 4시 18분 현재 구조 차량 수십 대가 사고 현장에 집결했으나 이렇다 할 움직임은 없다”고 전했다. 다만 “주민 일부가 무너진 건물 근처에서 구조됐으며, 붕괴 여파인지 몰라도 인근 전기가 나갔다”고 밝혔다.



이른 새벽 발생한 사고에 주민들은 적잖이 놀란 모습이다. SNS에는 공황에 빠져 우왕좌왕하는 주민과 불을 밝힌 구조 차량 및 구조대원들로 복잡한 사고 현장 상황이 실시간으로 공유되고 있다.

무너진 ‘챔플레인 타워즈’는 1981년 지어진 주상복합 건물로 노스, 사우스, 이스트 3개동에 총 340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무너진 사우스동에는 136가구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붕괴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