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현대판 공장 노예…지적장애인들 2년간 감금해 노동 착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적장애인을 노린 무자비한 학대와 노동 착취를 일삼은 업자가 적발됐다. 중국 허베이성(河北省) 장자커우시(张家口市) 화이안현 공안은 지적장애인을 유괴, 감금한 뒤 무자비한 학대로 장기간 노동 착취한 혐의로 압축 판넬 제조업체 사장 A씨 부부를 형사 구류했다고 밝혔다.

공안에 따르면 A씨 부부는 지난 2019년 지적장애인 3급의 왕 모 씨를 공장으로 유인, 이후 2년 동안 임금을 지급하지 않은 채 감금,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업주 부인인 B씨는 같은 해 왕 씨 통장으로 매달 지급되는 국가장애수당을 보관·관리한다는 명목으로 임의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할 공안은 이들 부부가 왕 씨에게 압축 판넬 수리를 시키며 “제대로 만들지 못했다”, “거짓말을한다”, “움직임이 둔하다”는 등의 이유로 지난 2년여 간 지속적으로 폭행한 사실도 확인했다. 왕 씨는 이 과정에서 손가락 3개가 기계에 끼여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지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강도 높은 노동에 시달렸다.

이번 공장 노예 사건은 인근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의해 알려졌다. 주민들은 작은 공장에 지적장애를 가진 근로자들이 늦은 밤에도 공장 근처를 오고 가는 것과 잦은 폭행 소리가 들리는 등 수상한 점을 신고했던 것이다. 공안 조사 결과, 공장에 감금된 채 폭행과 강도 높은 공장 일을 강요 받았던 왕 씨 외에도 3명의 근로자가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근로자들 모두 A씨 부부에 의해 강제로 납치, 유인된 사례로 수 년 간에 걸쳐 공장 노예 신세가 됐던 셈이다. 특히 이들 중 2명은 왕 씨처럼 지적장애인이었다.

이 같은 혐의에 대해 A씨 부부는 “임금 미지급에 대한 의혹은 일부 인정하지만 몽둥이로 근로자들을 폭행한 사실은 없다”면서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정했다. 또 A씨 부부는 “평소 알고 지내던 왕 씨의 아버지로부터 아들을 돌봐 달라는 요청으로 그를 가게로 데려 왔다”고 둘러댔다.

하지만 그의 주장과 달리 피해자 왕 씨의 가족들은 2년 전 갑자기 행방불명된 왕 씨를 찾기 위해 관할 공안국에 실종 신고를 하고, 전단지를 제작해 수소문했을 정도였다. 관할 공안국은 피해자 왕 씨의 진술이 일관적이라는 점과 병원진료기록, 수급비 입출금 기록 등을 증거로 A씨 부부에 대한 추가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중국정법대학 롼치린 박사는 “공장에 감금돼 있던 근로자의 지적 수준은 10세 미만의 아동과 유사한 수준”이라면서 “이들의 경우 몸은 성인과 같지만 자기 보호 능력이 현저히 낮고, 상황 식별 능력이 떨어진다. 가해자들은 이들의 이러한 점을 노려 심한 학대와 협박을 동반한 정신적, 신체적 학대를 이어갔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약자를 이용한 이번 사건에 대해 관할 공안국은 양형상의 중징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