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지연의 내가갔다, 하와이] “하루 생활비 만원, 노숙도” 대학생 58%, 코로나19로 생계 불안 경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하와이대학교 재학생 중 약 14%가 기숙사 비용 및 임대료 미납으로 노숙을 경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하와이대학교 재학생 중 약 14%가 기숙사 비용 및 임대료 미납으로 노숙을 경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하와이주 소재 하와이주립대학과 ‘The Hope Center’가 지난해 9~12월까지 재학생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 140명이 팬데믹 사태 이후 극도의 경제적 궁핍에 직면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답변자 39%는 식료품 부족으로 심리적 불안을 경험했으며, 44%는 기존에 살던 주택 임대료 미납으로 퇴거 위기에 놓이는 등 심각한 주거 불안을 경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측은 설문에 참여한 학생 중 무려 58%가 의식주 중 한 가지 이상에서 심각한 수준의 불안을 경험했다고 설명했다. 또 재학생 대다수가 높은 실업률과 졸업 후 불투명한 진로 등으로 심리적 불안이 컸다고 밝혔다.

하와이 주립대 소속 ‘Basic Needs Committee’ 앨비 마일즈 의장은 “대학과 대학원 등 고등 교육을 받는 학생일수록 졸업 전 수입이 매우 제한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더욱이 지난해에는 예측할 수 없었던 코로나19 사태로 교내 아르바이트와 외부 계약직 일자리 등 학생 신분에서 할 수 있었던 기존의 업무가 급격하게 줄었고, 학생들은 줄어든 수입 탓에 주거와 생계 불안 등을 견뎌야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하와이 주립대 대학원 재학생인 A씨는 “팬데믹 상황 이후 하루 평균 10달러(약 1만1200원) 미만으로 먹고살았다”면서 “기존에도 학생 신분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매우 제한적이었는데, 상점 대부분이 문을 닫으면서 그나마 할 수 있었던 아르바이트도 모두 없어져 생계 곤란을 겪었다”고 했다.

A씨는 이어 “공과금을 내거나 식료품 비용을 지불할 확실한 수입이 없다면 학업을 계속 이어갈 방도가 없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지금도 여전히 학업을 포기해야 하나 고민 중이다. 하루 한 끼만 겨우 먹고 견디면서 과연 언제까지 학업을 이어갈 수 있을지 자신이 없다”고 했다.

이와 관련, 대학 측은 재학생의 경제적 안정을 위한 교육비 대출 서비스를 지원 중이다. 또 지역 정부와 연방 정부 등에서 제공하는 교육 장학 서비스를 무료로 안내해오고 있다.

하지만 재학생들은 이런 장학금 및 대출금 지원 서비스가 실효성이 없다는 입장이다.

하와이대 대학원 박사 과정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J양은 “재학생 대부분이 교육비 부족과 높은 현지 체류비 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하지만 학생 중 상당수는 학교의 재정 지원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장학금은 생활비나 학비로 사용할 수 없을 만큼 적은 액수가 대부분이고, 교육비 대출 서비스 역시 졸업 후 고스란히 빚으로 남는 것이기 때문에 학업의 중도 포기를 심각하게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대학원생 H씨는 지난해 9월경 학업을 중단하고 고향인 타이완으로 귀국한 상태다. H씨는 소속 대학 근로 장학생으로 근무했으나, 팬데믹 사태 이후 학교의 재정 지원책이 축소되면서 그나마 있었던 근로 장학 수입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매달 150만 원 이상의 원룸 임대료와 식재료 구입비 등을 감당할 수 없었던 H씨는 졸업 대신 취업하는 길을 선택하는 것 말고는 다른 도리가 없었던 것이다.

이에 대해 앨비 마일즈 의장은 “학생들이 직면한 어려움에 대해서 동감한다”면서 “하와이 주를 포함한 미국 전역의 고등 교육비는 매년 큰 폭으로 상승하는 분위기다. 반면 주 정부와 연방 정부의 교육비 지원이나 비교적 낮은 이자의 대출 서비스는 폭등하는 학비와 생활비를 따라가지 못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학 졸업과 대학원 진학 등 고등교육을 완수하기 어려운 경제적 곤란 상태의 학생들은 현재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이중고를 경험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직면한 것은 학생 개개인의 잘못이 결코 아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생계 불안과 학업 포기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도를 여러 방면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