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집고양이, 코로나19 봉쇄 동안 더 ‘다정’해졌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집고양이, 코로나19 봉쇄 동안 더 ‘다정’해졌다

집고양이가 코로나19 봉쇄 동안 주인에게 더 다정해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요크대와 링컨대 등 공동연구진은 지난해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영국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18세 이상 성인남녀 59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이들 동물의 복지(행복한 삶)와 행동에 관한 변화를 조사했다. 그러고나서 이런 변화와 주인의 일상·행동·정신 건강에 관한 변화 사이의 연관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고양이의 주인은 개 등 다른 반려동물의 주인보다 봉쇄 기간 반려동물이 더 다정해졌다는 뜻밖의 보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공동저자인 대니얼 밀스 링컨대 교수는 “반려동물이 인간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은 오래 전부터 알려졌지만, 반려동물의 복지는 주인의 행동만이 아니라 신체적·사회적 환경에도 큰 영향을 받는다”면서 “이번 결과는 매우 제한적인 범위부터 훨씬 더 넓은 범위에 이르는 반려동물 종의 복지와 행동 변화에 관한 기존의 이해를 넓혀준다”고 설명했다.

밀스 교수는 또 “주인의 정신 건강 상태는 반려동물의 복지와 행동에 분명하게 영향을 주는데 이는 우리가 아끼는 반려동물에게 최선을 다해 잘해주고자 할 때 분명하게 고려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또 고양이가 보통 사이가 좋지 않은 개에 관한 행동에서도 긍정적인 변화를 보인 것으로 보고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주인 5900여 명 중 67.3%에 해당하는 3500여 명이 첫 번째 봉쇄 동안 반려동물의 복지와 행동에 변화가 있었다고 보고했다.

33.1%의 주인은 반려동물이 자신의 주위를 더 따라다니게 됐다고 답했고, 27.5%의 주인은 반려동물이 더 다정해졌다고 보고했다. 반면 반려동물이 불안해한다는 응답은 11%, 겁이 많아졌다는 응답도 5.9%나 됐다.

특히 고양이의 주인은 개 등 다른 동물의 주인보다 서로 사이가 좋아졌다고 답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는 많은 주인이 재택근무를 하게 돼 반려동물과 접촉하는 시간이 늘어났다는 점이 원인으로 보여진다.

또 봉쇄 이전부터 정신 건강 점수가 낮은 주인은 봉쇄 조치가 내려진 뒤에도 동물의 복지와 행동에 부정적인 변화가 적었지만, 봉쇄 이후로 정신 건강 점수가 낮아진 주인은 동물의 복지와 행동에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인 면 모두에서 더 많은 변화를 보고했다.

이에 대해 연구 주저자인 에밀리 슈스미스 요크대 박사는 “이번 결과는 정신 건강의 악화가 반려동물에 관한 관심을 높이고 이런 공감적 관여는 동물의 복지와 행동의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인 변화에 관한 보고를 늘릴 수 있다는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고양이와 개의 약 3분의 1은 다른 종의 약 40%와 비교해 첫 번째 봉쇄의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보고됐지만, 결과적으로는 많은 동물이 봉쇄 동안 더욱더 행복한 삶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주인의 10~15%는 반려동물이 더 활발하고 장난기가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고, 또 다른 20~30%는 반려동물이 더 편안해 보인다고 답했다. 봉쇄 동안 반려동물의 복지 악화보다 개선을 보고한 주인은 최소 3배 더 많았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국제환경공중보건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픽사베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