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매체 “싸고 품질좋은 중국산 김치…한국 전략은 실패”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치 자료사진 123rf.com

중국의 한 매체가 값이 싸고 품질이 좋은 중국산 김치 때문에 한국산 김치의 홍보 전략이 실패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

현지 매체인 관찰자망은 지난달 28일자 보도에 따르면, 해당 매체는 한국은 김치가 한국의 것이라고 주장해왔고, ‘알몸 절임 배추’ 파문 이후 중국산 김치를 기피하는 소비자들도 증가했지만, 이후 한국 음식점 등에서 중국산 김치가 식탁을 점령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한국 언론 보도를 인용했는데, 여기에는 지난달 24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19 김치산업 실태조사’ 자료가 포함돼 있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한국 김치 총 소비량은 1867만t이며, 이중 가계 소비가 189만t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 매체는 “한국 농촌 경제 연구원도 지난해 서울 식당의 54%가 중국산 김치를 사용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이는 한국의 중국 김치 수입 의존도가 매우 높고 한국 내 중국 김치 센터가 100개 이상 존재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중국 내) 김치 생산 업체들은 생산량의 80%를 한국으로 수출한다. 중국 김치의 가격은 한국 김치보다 2~3배 저렴해 상인들이 대안을 찾기가 어렵다”면서 한국의 외식업계에서 중국산 김치가 압도적인 가격 우위를 가지고 있다는 국내 언론의 보도를 인용하기도 했다.

▲ 중국 매체 관찰자망의 지난달 28일 보도 캡쳐

이밖에도 한국 김치산업은 지난 5월 굵은 소금의 생산량이 급감해 소금값이 지난해보다 2배 치솟았고, 이러한 영향으로 김치 생산업체들이 타격을 입었다고도 전했다.

해당 매체는 “중국산 김치는 가격 면에서도 우위를 차지하지만, 품질 역시 인정받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한국 식당은 가격이 싸고 한국 김치와 품질 면에서 큰 차이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중국산 김치를 이용하고 있다는 내용이 한국 농림축산식품부 보고서에 있었음에도, 대부분의 한국 언론은 해당 내용을 보도에서 제외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한국에서의 ‘중국산 김치 이탈’이 위 이유로 단 한 달 만에 종료됐으며, 한국의 국산 김치 홍보 전략은 실패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또 “제품의 품질이 같다면 가격이 더 저렴한 중국산 김치를 사는 게 잘못인가”라고 반문하며 중국산 김치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지난 3월 중국의 한 김치 공장에서 비위생적으로 김치를 담그는 모습이 공개된 뒤 국내 소비자 사이에서는 여전히 중국산 김치를 기피하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한복과 더불어 김치 등을 자국의 문화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