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5주만에 나온 ‘509억 원’ 복권의 신기한 1등 번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지난 5주동안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누적 상금이 6000만 호주달러 (약 509억원)까지 올라간 호주 파워볼 복권의 1등 당첨자가 지난 1일(현지시간) 밤 드디어 나왔다. 1일 호주 뉴스닷컴의 보도에 의하면 상금의 규모도 화제이지만 5주 만에 나온 1등 번호의 7자리 조합도 화제이다. 

호주 파워볼은 매주 목요일에 1번부터 20번까지의 파워볼 번호 1개와 1번에서 35번까지의 번호중 7개 번호, 총 8개의 번호를 맞추는 호주의 대표적 복권이다. 지난 5월 20일부터 4주 동안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상금은 6000만 호주달러까지 누적이 된 상태였다. 결국 지난 1일 밤 5주 만에 1등 당첨자가 나왔다. 

1등 번호는 11,13,15,16,17,18,19,20번으로 가장 중요한 파워볼 번호는 15번이었다. 보통은 1자리 번호부터 30번대 번호까지 분산되어서 나오는데 이번 1등 번호는 10번대 만의 번호에 파워볼 번호를 합치면 15번부터 20번까지 일렬로 정렬된 매우 특이한 번호의 조합이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어떻게 이런 번호의 조합을 맞춘 1등 당첨자가 나올수가 있는가로 화제가 되고 있다. 

▲ 6000만 호주달러 1등 복권을 판매한 넥스트라 윌로우 뉴스에이전시 복권 판매소

뉴스닷컴의 보도에 의하면 행운의 1등은 1명이 아닌 1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10명은 퀸즈랜드 주 타운스빌 써잉고와 센트럴의 윌로우 쇼핑센터에 위치한 넥스트라 윌로우 뉴스에이전시에서 판매한 신디케이트 복권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권 판매소는 손님들이 적은 돈으로 많은 복권번호를 구입할 수 있게 복권 공동구입을 모집해서 파는 경우가 있다. 이들 10명은 한사람당 600만 호주달러(약 50억원)을 나누어 갖게된다. 

복권사 직원로부터 한밤중에 당첨 전화를 받은 커완에 사는 부부는 "정말이냐, 놀리는거 아니냐"며 처음에는 자신들의 행운을 믿지 못했다. 남편은 "우리는 보통 신디케이트를 구입하지 않는데 어쩌다 구입했는지 모르겠다. 여튼 너무 고맙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럭비 경기를 보다가 당첨 전화를 받은 한 남성은 "당신이 오늘밤 나의 잠을 망쳤다. 그렇지만 괜챦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 남편으로부터 당첨 소식을 들었다는 한 여성은 "아이들이 오늘밤 1등이 나온다면 엄마일 거라고 했는데, 나는 오늘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남성은 "상금을 받으면 은퇴를 하고 인생을 즐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1등 복권을 판매한 매장 주인인 로버트 아미사노는 "우리 매장에서 1등 당첨자가 나온 것도 기쁜데 10명이서 그 기쁨을 나누게 되어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매트 하트 복권사 대변인은 "전화번호를 등록하지 않은 당첨자들에게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며 "누군가는 아직 1등에 당첨되었는지도 모르고 있을 듯하니 서둘러서 복권 번호를 확인해 주기 바란다"고 알렸다.

한편 호주 역대 파워볼 최대상금은 지난 2019년 1억700만 호주달러(약 907억원)로 40대 간호사에게 돌아갔다. 해당 간호사는 "복권 1등에 당첨되었어도 간호사일은 나의 천직"이라며 계속해서 간호사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