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음식 드시는 노숙인 모습 촬영 해달라” 특별한 배달 주문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숙인의 식사 장면을 촬영해 전송해달라는 ‘특별한’ 배달 주문서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중국 산둥성 지난시에서 배달전문업체 배송 기사로 근무 중인 샤오치아오 군은 최근 자신이 받은 흥미로운 배달 주문 내역서를 SNS에 공개했다.

지난달 26일 오후 23시 그가 받은 배달 주문서의 목적지는 ‘빵 집 문 앞으로 연결된 사다리 아래‘로 게재돼 있었다. 특별한 배송지를 적은 주문서 하단에는 ‘이 음식을 드실 할머니가 매운 것을 잘 못 드신다. 매운 양념은 빼 달라’는 내용도 적혀 있었다. 

샤오치아오 군은 곧장 독특한 내용의 주문서에 따라 포장된 음식을 들고 배송지로 이동했다. 그리고 ‘빵 집 앞 사다리 아래’라는 목적지에는 70대로 보이는 한 할머니가 기운 없이 누워있는 것을 확인했다. 

샤오치아오 군은 배송 완료에 앞서, 노인이 있는 근처 빵집에 들어가서 주문 내역서에 적힌 목적지가 이 곳이 맞는 지 확인했다. 혹시 모를 실수를 피하고 싶어서였다. 그러자 빵 집 주인 부부는 샤오치아오에게 이 같은 음식 배송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했다. 

 

빵 집 주인 부부의 설명에 따르면, 특별한 내용의 음식을 주문한 주인공은 얼마 전까지 지난시에서 건설 일용직으로 근무했던 남성 탕 모 씨였다. 탕 씨는 건설업에 종사하면서 중국 도시 여러 곳을 이동해야 하는 신세였는데, 지난시를 떠난 그가 홀로 남은 노숙인 할머니의 처지를 걱정해 이 같은 음식 주문을 수 차례 이어오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실제로 이날 샤오치아오 군이 배달한 음식을 손에 받아 든 노숙인 할머니는 탕 씨의 주문 내역서를 익숙한 듯 확인한 후 식사를 시작했다. 샤오치아오 군은 상세 주문서에 따라 노인이 음식을 먹는 장면을 촬영, 주문자 탕 씨에게 전송하는 것으로 어느 때보다 특별했던 배송 서비스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온라인 상에 공개되자 현지 언론들과 누리꾼들은 주문자 탕 씨의 선행에 환호하는 분위기다. 

곧장 현지 언론들은 앞다퉈 주문자 탕 씨의 소재와 신상 등을 상세히 취재, 공개했다. 주문자 탕 씨는 지난해 5월 지난 시를 떠나 현재는 산둥성 중부 지역의 쯔보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일용직으로 근무 중이다. 

쓰촨성 출신의 탕 씨를 어릴 적부터 키워 준 사람은 그의 조부모였다. 농민공 출신의 탕 씨 부모가 고향을 떠나 도시로 이주하면서, 혼자 남겨진 탕 씨의 양육은 전적으로 그의 할머니가 담당했다. 



하지만 지난해 2월 경, 탕 씨의 할머니가 사망하고 그는 세상에 혼자 남겨졌다는 실망감과 허탈감을 안은 채 자신의 고향을 떠나야 했다. 그는 이후 지난 시에 소재한 건설 현장에서 고된 노동을 하면서 생계를 이어갔다. 그러던 중 우연히 길거리에서 노숙을 하는 70대 노인을 발견했고, 얼마 전 세상을 떠난 자신의 할머니를 떠올리면서 노숙 중인 노인을 돌보겠다고 결심했다. 

탕 씨는 자신의 식비를 줄이는 대신 평소 굶주리기 쉬운 환경에 있는 노인을 위해 각종 음식들을 주문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의 이러한 선행은 그가 속한 건설 현장이 지난시에서 쯔보시로 이동하면서 잠시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이 지역 배달 음식점에 주문을 넣고 상세 주문서에 ‘노숙 중인 할머니가 음식을 드시는 모습을 촬영해 전송해달라’는 부탁을 하는 것으로 그의 생사를 확인하기 시작했다. 

주문한 음식들은 평소 노숙인 할머니가 즐겨 먹는 것들로 채워졌다. 

탕 씨의 이 같은 선행은 곧장 현지 다수의 언론으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그는 현지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쯔보시에서의 아파트 건설이 거의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면서 “이 일만 끝나면 곧장 노숙 중인 할머니가 있는 지난시로 돌아갈 예정이다. 어르신이 얼마나 어렵게 살고 있는지 걱정이 된다. 그 생사를 확인하기 위해 하루 빨리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