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죽음 부르는 가뭄…가죽·진흙 먹는 마다가스카르 현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후변화로 인한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받고 있는 마다가스카르의 한 지역

‘풍요의 땅’으로 불렸던 아프리카 섬나라 마다가스카르가 죽음을 부르는 가뭄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마다가스카르의 가뭄은 역사상 최악의 피해를 가져다주었다. 주민들은 가뭄으로 인한 기아를 피하려 해서는 안 될 선택까지 하는 상황이다.

WFP의 보고서에 따르면 현지인들은 가뭄으로 먹을 것이 부족해지자 신발을 만들고 남은 가죽 조각이나 재, 진흙, 흰개미 등 먹을 수 없는 것들로 배를 채워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미 수천 명의 사람이 식량을 찾기 위해 집을 떠났고, 오로지 뼈와 피부만 남은 기아 상태에 놓인 어린이도 셀 수 없을 정도다.

▲ 기후변화로 인한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받고 있는 마다가스카르의 한 여성이 먼 길을 걸어 물을 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자선단체에서 일하는 마크 제이콥스는 영국 일간지 메트로와 한 인터뷰에서 “마다가스카르에서 자선활동을 펼친 지난 20년 동안 지금과 같은 최악의 식량 안보는 겪은 적이 없다”면서 “바나나 한 무더기를 얻기 위해 며칠 동안 걷거나, 가뭄에 마른 채소조차도 도난당할까봐 들판에서 자는 빈곤층 농부들을 많이 볼 수 있다”고 증언했다.

마다가스카르가 풍요의 땅에서 죽음의 땅으로 변한 가장 큰 원인은 지난해 말부터 계속돼 온 대가뭄이다. 가뭄은 인구 2842만 명의 먹을거리를 빼앗아갔다.

▲ 극심한 가뭄으로 기아에 시달리는 마다가스카르 아이와 말라버린 땅을 경작하고 있는 어린이. AP 연합뉴스

▲ 극심한 가뭄으로 기아에 시달리는 마다가스카르 아이와 말라버린 땅을 경작하고 있는 어린이. AP 연합뉴스

 

긴급 식량 구호를 받아야 하는 처지에 놓은 사람은 남부지역에서만 114만 명에 이른다. 이중 1만 4000여 명은 통합 식량안보단계에서 최고 수위인 재앙 단계에 있다. 2021년 1분기에 심각한 급성 영양실조로 치료받는 어린이의 수는 지난 5년 평균에 비해 4배 증가했다.

세계식량계획은 마다가스카르를 덮친 죽음의 가뭄은 기후변화로부터 왔다고 지적했다. 선진국이 유발한 기후변화의 대가를 마다가스카르 국민이 치르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도 내놓았다.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은 “이런 사태에 책임이 잇는 선진국들이 구호 또는 지원 활동에 인색해서는 안된다”면서 각국의 지원을 호소했다.

유엔과 마다가스카르 정부는 생명을 구하는 식량을 제공하고 주요 기근을 예방하기 위해 약 1 억 5500만 달러가 필요하다며 도움을 호소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11일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마다가스카르를 돕기 위해 2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