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스위스, 국민투표 끝에 차세대 전투기로 ‘F-35 라이트닝Ⅱ’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6월 30일(현지 시각) 스위스 연방위원회는 스위스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로 F-35A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진=미 록히드마틴사

지난 6월 30일(현지 시각) 스위스 연방위원회는 스위스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로 F-35A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미 록히드마틴사가 만든 F-35 스텔스 전투기의 기본형이라고 할 수 있는 F-35A는 통상적인 이착륙방식을 사용하며 주로 공군에서 운용된다. 사실 스위스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선정은 그 동안 상당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지금으로부터 7년 전인 2014년 5월 18일, 스위스에서는 차세대 전투기와 관련된 국민투표가 실시되었다. 스위스는 전 세계 국가 중 이례적으로 국민투표로 차세대 전투기를 선정한다.

당시 스위스 정부는 스웨덴 사브사가 만든 ‘그리펜 E’ 전투기를 스위스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로 선정하고 국민투표에 부쳤다. 하지만 투표결과 그리펜 E 도입에 반대한 표는 53.4%에 달했고, 46.2%, 133만 4천명만이 찬성했다. 박빙의 투표결과가 나왔고, 이후 그리펜 E 전투기 도입계획은 취소됐다.

▲ 2014년 5월 18일, 스위스에서는 차세대 전투기와 관련된 국민투표가 실시되었고 그 결과 스위스군의 그리펜 E 전투기 도입계획은 취소됐다. 사진=사브사

당시 스위스 공군이 운용중인 50여대의 ‘F-5E 타이거Ⅱ’ 전투기의 노후화가 심각한 상황이었다. 특히 일부 F-5E 전투기는 2016년에 도태될 예정이었다. 다급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스위스군은 투표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당시 스위스 국방장관은 “국민들에게 안보 공백의 심각함을 상세히 다시 설명해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27일 다시 한 번 차세대 전투기 도입을 놓고 스위스에서 국민투표가 실시되었다. 스위스 공군이 운용중인 20여대의 ‘F/A-18C 호넷’ 전투기가 노후화됨에 따라 차세대 전투기가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었다.

스위스군은 2030년에 F/A-18C 전투기를 퇴역시킬 계획이었다. 하지만 과거와 달리 이번 투표는 전투기 기종선택이 아니라 차세대 전투기 도입 사업의 찬반에 관한 것이었다.

그 결과 스위스 국민들은 차세대 전투기 도입에 찬성했고 결국 6월 30일 스위스 연방위원회는 F-35A를 차세대 전투기 기종으로 결정한다. 스위스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후보기종에는 F-35A 전투기를 포함 미 보잉사의 F/A-18E/F 수퍼호넷, 프랑스 닷소사의 라팔, 유로파이터 타이푼이 있었다. 

▲ 스위스 공군이 운용중인 20여대의 F/A-18C 전투기가 노후화됨에 따라 차세대 전투기가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었다. 사진=위키피디아

스위스가 선택한 F-35A 전투기는 다른 후보기종들과 달리 스텔스 성능 즉 레이더를 포함한 각종 탐지 기능에 대항하는 은폐 기술을 가지고 있는 것이 큰 특징이다. 여기에 더해 약 8.1톤의 각종 무장을 탑재할 수 있다.

또한 마하 1.6의 속도를 자랑하는 제5세대 전투기이다. 특히 각종 전자 센서의 성능이 뛰어나, 전자전과 정보수집 그리고 정찰 임무까지도 수행할 수 있는 전투기로 평가 받고 있다. 스위스연방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F-35A 전투기가 조달단가와 운영비에서 경쟁기종을 제쳤다고 설명했다.

 F-35A 전투기의 입찰가는 경쟁기종 입찰가에 비해 20억 스위스 프랑(21억 6000만 달러)이 낮았다고 덧붙였다. 스위스는 총 36대의 F-35A 전투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번 선정으로 인해 스위스는 F-35 전투기 프로그램에 15번째로 합류한 국가가 되었다.



현재 F-35 전투기는 전 세계 21개 기지에서 운용되고 있다. 이 가운데 9개 국가는 자국 영토에서 F-35 전투기를 운용하고 있다. 운용중인 F-35 전투기는 총 655대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1380여 명의 조종사와 1만 670명의 유지보수 인력이 F-35 전투기와 관련된 교육과 훈련을 받았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