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장지가 왜 거기서 나와?…호주, 사재기 속 ‘뽑기 기계’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의 한 남성이 화장지로 채워진 뽑기 기계를 공개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봉쇄령에 들어간 호주에서 또다시 화장지 사재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귀한 몸’이 된 화장지가 든 뽑기 기계가 등장했다.

영국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의 1일 보도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 북부 타운스빌에 사는 한 남성은 최근 자신이 보유한 인형뽑기 기계에 화장지를 채워두고 이를 공개했다.

이 남성은 많은 사람이 '화장지 강박'에서 벗어나 한 번에 2호주달러씩, 한 사람당 3번의 기회를 주고 뽑기 기계를 이용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길 기대했다.

▲ 델타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재봉쇄에 돌입한 호주 시드니에서 사재기가 잇따랐다. 지난달 27일 데일리메일호주판은 2주간의 봉쇄 조치를 앞둔 호주 시드니 일대에서 생필품을 비축하기 위한 사재기 행렬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화장지 부족 현상에 대해 친구들과 농담을 하던 중 아이디어를 떠올랐다”면서 “친구들은 뽑기 기계로 화장지를 뽑을 수 있는 놀이가 매우 재미있고 좋은 생각이라고 여겼다”고 전했다.

이 남성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는 타운스빌 전역에 알려졌고, 주민들은 현지시간으로 2일 오후 6시 봉쇄령이 해제된 뒤 라이트의 집을 찾아 ‘화장지 뽑기 기계’를 이용할 수 있길 학수고대 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편 호주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봉쇄령이 내려질 때마다 극심한 화장지 사재기가 잇따랐다. 시드니의 경우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9일까지 2주간의 봉쇄가 시작되자, 시드니 일대 마트의 매대는 화장지를 포함한 생필품 사재기로 텅텅 비어버렸다.

주민들의 혼란이 이어지자 게리 워보이즈 뉴사우스웨일스경찰청 부청장은 ““사재기는 불필요하다. 오히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렵게 만든다”고 강조하며 분별력 있는 행동을 주문했지만 소용없었다.



시드니 등 일부 대도시에서는 봉쇄령이 내려질 때마다 화장지 등 생필품 사재기가 이어져 왔었고, 근거 없는 공급난 루머까지 겹치며 화장지를 구비하려는 고객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호주에서는 현재까지 3만562명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 중 910명이 숨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