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륙의 실수’ 중국 샤오미, 직원 1인당 7000만원 주식 지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베이징에 있는 샤오미 본사

'대륙의 실수'로 불리는 중국 샤오미가 직원을 대상으로 총 7000만 주 이상의 주식을 풀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 측의 통 큰 주식 풀기 행보는 직원 독려를 목적으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경제일보에 따르면, 샤오미는 최근 자사 직원 3904명에게 총 7023만 1664주의 자사 주식을 지급하겠다는 방침을 공고했다. 이 같은 무료 주식 지급 계획은 중국 스마트폰 제조 업계에서도 독보적인 수치다. 

특히 이번에 자사 주식을 받을 수 있는 인센티브 대상 직원 중에는 700여 명의 20~30대 청년 신기술 개발자가 소속된 청년 엔지니어팀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청년 엔지니어팀은 샤오미 창업주 레이쥔 회장이 직접 이끌고 있는 일종의 미래 전략팀으로 알려져 있다. 레이쥔 회장은 평소 청년 인재 발굴 및 육성에 집중해왔다.

실제로 레이쥔 회장은 올 초 진행된 중국 전국인민대회 인민대표로 참석해 인재를 샤오미 혁신의 핵심 요소로 꼽고, “중국 내 인재를 잘 활용해야 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인재 역시 잘 활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샤오미 레이쥘 회장

그가 집중적으로 육성 중인 청년 엔지니어팀 소속 700여명의 개발자 중 최연소 직원의 연령은 24세로 알려져 있다. 팀에 소속된 인력의 평균 연령은 30.1세에 불과하다. 이들은 주로 중국 국내 유수의 대학 출신자들과 20~30대 유학파 개발자로 구성됐다. 

다만, 이들 중에는 대학 학위를 소지하지 않은 숨은 신기술 고수들이 포함, 자전거 수리공과 컴퓨터 조립 판매 출신자 등 이색 경력을 가진 이들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샤오미는 총 3904명의 직원에게 15억 3000만 위안(약 2700억 원) 상당의 주식을 지급하게 되는 셈이다. 이를 통해 각 직원은 1인당 평균 39만 위안(한화 약 7000 만 원) 규모의 주식을 보유할 수 있게 됐다. 

▲ 샤오미 레이쥔 회장

이와 함께, 샤오미 측은 지난해와 올해 인재 개발을 위한 대규모 자금을 투입 중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해 기준 샤오미는 신기술 개발 및 인재 선발 비용으로만 총 100억 위안(약 1조 7600억 원) 상당의 비용을 투자했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약 30~40% 인상된 비용을 추가 투입하겠다는 입장이다. 

샤오미 관계자는 “스마트폰 제조업의 영역을 넘어 향후에도 신기술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연구개발 투자가 증가될 것”이라면서 “특히 국내외 신기술 관련 인재를 채용하고 육성하는데 전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