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고양이 절대 안 돼!” 단언한 英 남성, 집사로 급변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양이 절대 안 돼!” 단언한 英 남성, 집사로 급변한 사연

고양이를 기르는 사람 중에는 변덕스러운 성격에도 애교를 부리는 이 신비한 생명체의 매력에 빠진 이들도 있을 것이다.

최근 영국에서는 고양이를 절대로 기르지 않겠다고 단언한 한 남성도 고양이의 마법에 걸려 집사(?)를 자청하고 있다는 흥미로운 소식이 전해졌다.

메트로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남성의 아들이 아버지가 고양이를 대하는 모습이 급격하게 변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만들어 SNS상에 공유해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런던에 사는 샨 레누(29)는 아버지 라지 레누(60)와 반려묘 앤지의 흐뭇한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영상으로 공개하자 순식간에 인기를 끌었다. 고양이를 싫어하던 아버지의 급격한 변화에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한 것.



아들은 반년쯤 전부터 암컷 브리티시 숏헤어 고양이인 앤지를 기르기 시작했지만, 그 과정에는 커다란 어려움이 있었다. 아버지가 고양이를 매우 싫어했기 때문.

하지만 아들은 아직 새끼였던 앤지를 슬그머니 집으로 데려왔다. 그는 아버지에게 혼이 날 것을 각오하고 있었지만 예상 밖의 변화에 맥이 빠지고 말았다.

그 변화는 앤지가 온 지 며칠이 지났을 때 의자에 앉아있던 아버지의 무릎에 갑자기 앤지가 뛰어올라 앉아 편히 쉬기 시작하면서부터였다.

SNS상에 게시된 당시 모습을 포착한 영상에는 귀찮은 것 같은 기색을 보여도 어딘가 기쁨을 숨기지 못하고 있는 아버지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 아버지가 고양이 앤지를 아들 몰래 귀여워 해주고 있는 모습.

아무래도 아버지는 앤지가 온 뒤 매료돼 아들 몰래 귀여워 해주고 있었던 것 같다. 아들은 그런 아버지가 빠르게 변해가는 모습을 영상으로 만들어 SNS에 게시했는데 틱톡에서만 630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할 만큼 관심을 끌었다.

영상에는 아들이 고양이를 기르자고 애원하지만 아버지는 눈도 마주치지 않고 고양이를 기를 수 없으니 만일 데려오면 마당으로 쫓아낼 것이라고 완강하게 거부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런데 영상이 현재의 아버지 모습으로 변하자 거기에는 아버지가 앤지를 사랑스럽게 안고 있거나 정원에서 함께 노는 모습이 찍혀 있다. 지금의 아버지에게 있어 앤지는 아들보다 귀여운 존재가 돼 있는 모양이다.

아들은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줄곧 딸을 갖고 싶었던 아버지가 앤지를 딸처럼 귀여워하는 것 같다. 아버지가 이렇게 완전히 빠져버린 것은 동심을 잃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앤지에게 아버지는 정말 좋은 아버지”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나와 놀지도 않으면서 앤지와는 매일 같이 논다”고 덧붙였다.

▲ 앤지를 데리고 정원으로 산책을 나온 아버지의 모습.

아버지도 인터뷰에서 “난 고양이가 너무 싫어 아는 집에 가도 고양이가 다가오면 자리를 떴을 정도였다”면서 “그게 갑자기 바뀌었다”고 밝혔다. 또 “내가 퇴근하고 돌아오면 앤지는 옆에 앉아서 나와 함께 놀기 시작한다. 앤지가 너무 귀여워 틈만 나면 같이 논다”면서 “앤지와 난 지금 가장 친한 친구이고 지금의 나 자신도 정말 놀랍다”고 말했다.

끝으로 아들은 아버지와 앤지에 대해 “앤지는 이 집에 온 지 며칠 뒤부터 내 고양이가 아니라 완전히 아버지의 고양이가 돼 버렸다”고 아쉬운 마음을 털어놨다.

사진=더 캣 가메스/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