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영상] 암컷 한 마리 졸졸 쫓는 수컷 10마리…가시두더지 구애 행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6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애들레이드 남서쪽 캥거루섬에서 수컷 두더지 10마리가 암컷 1마리 뒤를 졸졸 쫓는 보기 드문 장면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호주의 갈라파고스라 불릴 만큼 천혜의 환경을 자랑하는 캥거루섬에서 암컷 한 마리를 두고 경쟁하는 수컷 두더지떼가 포착됐다. 6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애들레이드 남서쪽 캥거루섬에서 수컷 두더지 10마리가 암컷 1마리 뒤를 졸졸 쫓는 보기 드문 장면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제주도 2배 크기의 캥거루섬은 3분의 1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자연보호구역이다. 호주 최대의 야생동물 서식지이기도 하다. 짧은코가시두더지(학명 Tachyglossus aculeatus, 이하 가시두더지)도 캥거루섬에 서식하는 토착종 중 하나다.

캥거루섬 주민 마렌 노리스는 지난달 29일 이 가시두더지의 구애 행렬을 목격했다. 노리스는 “수컷 가시두더지떼가 암컷 뒤를 쫓는 걸 봤다. 수컷들은 암컷을 쫓아 도로 밑 배수구를 통과해 다시 도로로 나오기를 반복했다”고 밝혔다. 암컷 1마리 뒤에 붙은 수컷이 무려 10마리에 달했다고도 말했다.



그녀는 매년 이맘때면 번식에 나선 가시두더지떼가 모습을 드러내지만, 이렇게 긴 구애 행렬은 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노리스는 “캥거루섬에 산 10년 동안 본 구애 행렬 중 가장 길었다. 수줍음 많은 가시두더지가 사람을 본체만체 하고 암컷 뒤만 쫓는 걸 보고 적잖이 놀랐다”고 덧붙였다. 현지언론은 수컷 4~5마리가 암컷 1마리를 따라다니는 게 일반적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시두더지의 구애 행렬은 마지막 한 마리가 남을 때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짝짓기가 성사될 때까지 짧게는 며칠에서 길게는 한 달 이상이 걸린다. 노리스는 “30분 정도 구애 행렬을 지켜봤는데 수컷 2마리가 포기했다. 마지막까지 남은 한 마리가 최종 짝짓기 상대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7~9월이 번식기인 가시두더지는 알을 낳는 몇 안 되는 포유류다. 암컷은 한배에 1개의 알을 낳은 뒤 ‘부란낭’이라 불리는 주머니에 알을 품는다. 새끼는 10~11일 사이 부화한다. 야생에서 수명은 45년 정도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멸종위기 관심(LC) 등급으로 올라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