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끔찍한 명예살인…시리아 18세 여성, 결혼 거부하자 가족이 총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같은 부족 사촌과의 결혼을 거부하고 연인과 도망쳤다는 이유로 18세 소녀를 명예살인 한 시리아 부족 사람들

시리아의 10대 여성이 원치않는 결혼을 거부하고 연인과 도망쳤다가 부족으로부터 명예살인을 당하는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중동 뉴스전문 위성방송인 알 아라비야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시리아 북동부에 있는 알 하사카의 외곽 마을에 살던 에이다 알 하모디 알 사에도(18)라는 여성은 최근 남자친구로부터 청혼을 받았지만, 가족들이 반대했다.

가족들은 남자친구가 다른 부족의 남성이라는 이유로 결혼을 반대하는 동시에, 같은 부족의 사촌과 결혼하라고 강요했다. 결국 이 여성은 남자친구와 도피를 강행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여성의 가족들에게 결국 붙잡혔고, 여성의 가족과 부족은 이 여성을 감금한 채 구타와 학대를 이어갔다. 이들은 에이다에게 며칠 동안 먹을 것을 주지 않고 때리기를 반복했고, 결국 총으로 그녀를 살해하기에 이르렀다.

공개된 영상은 부족 중 한 명이 여성에게 총구를 겨누자 여성이 도망치려 애쓰는 끔찍한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여성의 아버지와 오빠, 부족원이 차례차례 총구를 당겨 이 여성을 잔혹하게 죽였다.

이후 여성의 가족은 시신을 수습해 장례를 치르기는커녕, 행인의 이동이 잦은 길목에 담요로 덮은 시신을 방치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일련의 살해 과정을 담은 영상을 직접 촬영하고 이를 SNS에 공개했다는 사실이다.

가족들은 SNS에 영상을 공개하며 “이는 명예살인이다. 수치심을 해소하기 위해 영상을 게재한다”고 밝혔다. 함께 도망쳤던 연인은 에이다의 가족에게 붙잡혔다 다시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에 본부를 돈 시리아인권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해당 사건의 전말을 공개한 공식 성명에서 “18세 여성 에이다는 기관총과 권총으로 살해당하기 전까지 잔인하게 폭행당했다”면서 “심지어 총으로 소녀를 살해하는 장면을 담은 끔찍한 영상을 자랑스럽게 공개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가족과 부족원들은) 약하고 겁에 질린 소녀를 학대하며 만족을 느꼈고, 범죄에 가담한 11명이 (명예살인의 의식으로) 그녀의 피를 나눠 가졌다”면서 “‘명예 범죄’라는 이름으로 살인을 하고 동영상을 게시하는 이 끔찍한 범죄를 비난한다”고 밝혔다.

명예살인은 시리아만의 문제가 아니다. 유엔인구기금(UNFPA)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연간 명예살인으로 희생되는 사람의 수는 최대 5000명에 이른다.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이며, 이집트와 파키스탄 등지를 포함한 중동 대부분의 국가와 인도 및 알바니아 아르메니아 등 여러 국가에 악습으로 남아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