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활주로 옆 잔디 깎던 加 여성, 착륙하던 비행기에 치여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활주로 옆 잔디 깎던 加 여성, 착륙하던 비행기에 치여 숨져

캐나다의 한 비행장에 있는 활주로 근처에서 작은 트랙터를 타고 잔디를 깎던 여성 관리인이 착륙 중이던 비행기에 치여 숨지는 황당한 사고가 일어났다.

미국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사고로 숨진 여성은 지난 5일 퀘벡주 생테스프리 비행장의 활주로 근처에서 트랙터를 몰며 잔디를 깎고 있었다. 만 27세라는 나이 외에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참고로 이 비행장은 몬트리올에서 북쪽으로 약 75㎞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사실은 피해 여성이 트랙터를 타고 잔디를 깎고 있었고 소행 비행기가 활주로에 착륙하는 동안 여성을 치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나중에 해당 비행장의 유지 보수를 맡고 있는 한 업체의 직원으로 확인된 여성은 사고 이후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 반면 사고기의 조종사는 다친 곳은 보이지 않았지만 충격에 병원으로 옮겨져 몇 가지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생테스프리 비행장은 민간 항공기가 주로 이용하는 곳으로, 한 스카이다이빙 업체는 이곳을 거점으로 삼고 있다.

이번 사고를 낸 조종사는 본인 소유의 비행기를 몰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캐나다 교통안전위원회(TSB)는 이번 사고에 관한 조사에 나서 사고 당일 목격자의 증언을 확보하고 사고기와 트랙터를 조사하는 등 현장에서 여러 증거를 수집했다.



TSB에 따르면, 사고기는 중국산 훈련기인 난창 CJ-6이라는 기종으로, 캐나다에서는 보통 자가용 비행기로 쓰인다.

크리스 크렙스키 TSB 대변인은 “사고 당시 날씨는 바람이 조금 불고 고도 약 1200m 부근에 구름이 조금 껴 있었지만 시계 비행(VFR)에 적합했다”면서 “사고 원인을 파악하는데는 몇 주부터 몇 달까지 걸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기준 캐나다에서 TSB에 보고된 항공교통 사고는 모두 170건으로 이중 무려 114건이 비상업 또는 자가용 비행기와 관계가 있으며 관련 사망자는 최소 16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CTV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