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티 대통령 피살 당시 상황…괴한 4명 사살·2명 체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일 미국 마이애미헤럴드는 모이즈 대통령 암살 목격자가 찍은 영상에 미국 억양의 영어를 쓰는 괴한들 모습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아이티 조브넬 모이즈(53) 대통령 피살 당시 현장 영상이 공개됐다. 7일 미국 마이애미헤럴드는 모이즈 대통령 암살 목격자가 찍은 영상에 미국 억양의 영어를 쓰는 괴한들 모습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모이즈 대통령은 이날 새벽 1시쯤 수도 포르토프랭스 대통령 사저에서 괴한들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영부인 마르틴 모이즈 여사(47)는 중태에 빠졌다. 사건 직후 아이티 당국은 2주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포르토프랭스 국제공항의 모든 항공편을 취소시켰다.

▲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왼쪽) 부부/AFP연합뉴스

일국의 대통령이 사살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암살 배후가 누구인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에 대해 클로드 조제프 아이티 임시 총리는 “고도로 훈련되고 중무장한 이들에 의한 매우 조직적인 공격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암살범들이 아이티 공용어인 프랑스어와 아이티 크레올어 대신, 영어와 스페인어를 사용했다고 전했다.



사건 당시 목격자가 촬영한 영상에는 소총으로 무장한 괴한들이 미국 마약단속국(DEA) 요원 행세를 하며 암살을 자행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괴한 중 한 명은 미국 억양의 영어로 “모두 물러나라. DEA 작전 중이다. 모두 물러나라. 물러나라”고 외치기도 했다. 대통령 사저 인근 한 주민은 당시 총성이 지진 굉음과도 같았다고 증언했다.

미국은 관련성을 전면 부인했다. 보시트 에드몽 미국 주재 아이티 대사는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이 DEA 요원일 리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에드몽 대사는 “외국 용병과 전문 킬러들에 의한 잘 짜인 공격”이었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도 암살범이 DEA 요원이라는 주장은 “완전한 거짓”이라고 밝혔다.

살해범들이 용병일 경우, 누가 이들을 고용해 암살을 사주했는지 밝혀내는 게 관건이다. 일단 아이티 정국 혼란과 관련된 암살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 AP통신에 따르면 아이티 당국은 일단 피살 사건 이후 용의자 4명을 사살하고, 2명을 체포해 구금한 상태다. 아이티 경찰청장 레옹 샤를은 “모이즈 대통령 살해 용의자 4명을 사살하고 2명을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인질로 잡혔던 경찰관 3명도 무사하다”고 밝혔다.

▲ 아이티 조브넬 모이즈(53) 대통령 피살 현장에서 발견된 탄피./AFP연합뉴스

모이즈 대통령은 2017년 취임 이후 임기 문제 등을 두고 야권과 끊임없이 대립했다. 지난 2월 7일에는 자신을 죽이고 정권을 전복하려는 음모가 있었다며, 대법관 등 야권 인사들을 무더기로 체포했다. 부패 스캔들과 경제 위기 심화, 치안 악화 속에 정부에 대한 반감이 커진 국민들이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오히려 대통령 권한을 강화하는 내용의 개헌을 추진하기도 했다. 오는 9월 대선과 의회 선거, 개헌 국민투표를 앞두고 정치 갈등이 더욱 고조된 상황에 대통령 피살 사건까지 터지면서 아이티 정국 불안은 심화하는 모양새다.

AP통신에 따르면 아이티 당국은 일단 피살 사건 이후 용의자 4명을 사살하고, 2명을 체포해 구금한 상태다. 아이티 경찰청장 레옹 샤를은 “모이즈 대통령 살해 용의자 4명을 사살하고 2명을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인질로 잡혔던 경찰관 3명은 무사하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