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국산 SLBM’ 운용하게 될 전략부대 해군 잠수함 사령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보고-III 배치 1의 선도함인 도산안창호함에는 6개의 수직발사관이 장착되었으며 향후 국산 SLBM의 시험발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해군

지난 4일 우리 군이 SLBM 즉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수중발사 시험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큰 화제가 되었다. 이와 관련해 잠수함에서 직접 발사하는 마지막 시험 단계만 남겨 놓고 있어, 사실상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8번째로 SLBM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우리 군은 사거리 500km 탄도미사일인 ‘현무-2B’를 바탕으로 국산 SLBM을 개발하고 있다. 비닉사업 즉 기밀을 요하는 사업으로 분류된 국산 SLBM은, 지상에서 발사되는 현무-2B와 달리 수중에서 발사가 용이하도록 미사일 앞부분이 둥근 모양을 가진 것으로 전해진다. SLBM 운용을 위해 장보고-Ⅲ(KSS-III) 잠수함에는 특별히 수직발사관이 장착되었다. 장보고-III 배치 1의 선도함인 도산안창호함에는 6개의 수직발사관이 장착되었으며 향후 국산 SLBM의 시험발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해군 잠수함 사령부가 운용중인 손원일급 잠수함의 경우 사거리 수백km의 해성-3 잠대지 순항미사일을 운용하고 있다. 사진=해군

이후 건조될 장보고-III 배치 2/3는 도산안창호함보다 더 많은 숫자의 수직발사관이 장착될 예정이다. 국산 SLBM이 향후 전력화 된다면, 해군의 잠수함을 운용하는 해군 잠수함 사령부의 역량은 지금보다 한층 강화될 것이다. 특히 잠수함은 수중에서 활동하는 은밀성을 장점으로, 대함전과 대잠전 그리고 감시정찰 및 적 핵심표적에 대한 타격임무를 수행한다. 이 때문에 국가 전략무기로 손꼽힌다. 해군 잠수함 사령부가 운용중인 손원일급 잠수함의 경우 사거리 수백km의 해성-3 잠대지 순항미사일을 운용하고 있다.

여기에 향후 국산 SLBM을 운용하는 장보고-III 잠수함이 추가되면, 입체적 타격능력이 확보되어 북한뿐만 아니라 주변국에 대한 우리 군의 억제력이 대폭 향상될 것이다. 해군 잠수함 사령부는 우리 해군이 1945년 해방병단으로 출범한지 70여 년 만인 지난 2015년 2월 1일에 창설되었다. 1992년 10월 우리나라 첫 번째 잠수함인 장보고함을 독일에서 인수한지 20여 년 만이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는 미국, 일본, 프랑스, 영국,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로 잠수함 사령부를 운영하는 국가가 되었다.

▲ 1999년 서태평양훈련에서 이천함은 단 한발의 어뢰로 12,000톤급 퇴역 미 순양함을 격침시켜 미 해군으로부터 ‘One Shot! One Hit! One Sink! 라는 격찬을 받는다. 사진=해군

비록 선진 해군들에 비해 역사는 짧지만 그 동안 해군 잠수함 사령부는 크고 작은 활약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특히 지난 1999년 3월 21일부터 27일까지 괌 근해에서 미 7함대 주관으로 실시된 서태평양 훈련에서, 이천함은 강력한 대잠초계망을 뚫고 8㎞ 떨어진 지점에서 수트(SUT) 중어뢰를 발사해 표적인 미 해군 퇴역순양함인 오클라호마시티(Oklahoma City)함을 두 동강 내고 만다. 이와 함께 우리 해군의 잠수함은 그 동안 수많은 해외 연합훈련에 참가하면서도 지금까지 장비 고장으로 훈련을 중간에 포기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무사고 안전항해 기록과 함께 다양한 연합훈련에서 거둔 성과로 우리 해군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디젤 잠수함 운용의 모범국가로 거듭났다. 해군 잠수함사령부는 지난해 6월 1일 창설 3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이 열린 이날 ‘30년 280만 마일 안전항해 무사고’와 대한민국 1호 잠수함인 장보고함의 ‘한국 잠수함 최초 30만 마일 안전항해’라는 대기록도 달성해 그 의미를 더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