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많이 맞으면 항체 더 생기는 줄” 日 노인 백신 4회 접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도쿄의 한 노인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AFP연합뉴스 자료사진(기사 내용과 무관함)

일본 홋카이도의 한 노인이 코로나19 백신을 4회나 접종한 것으로 밝혀졌다. 8일 일본 홋카이도 방송은 도토 지역 데시카가초에 거주하는 80대 노인이 접종 사실을 숨기고 백신을 또 맞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노인은 4월과 5월 데시카가초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 선행접종으로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그리곤 6월 중순과 이달 초, 데시카가초에서 일반 노인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에 또 이름을 올렸다. 다른 지역에서의 접종 이력을 숨긴 채 추가로 접종을 신청했다.

하지만 6일 국민건강보험이 데시카가초에 노인의 4월 접종 비용을 청구하면서 노인의 중복 접종이 드러났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노인은 “접종 횟수를 늘리면 항체도 더 생기는 줄 알았다. 그만큼 효과가 좋을 줄 알았다”고 밝혔다. 노인이 맞은 백신 종류가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다행히 건강에는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현지에서는 백신 접종에 구멍이 생긴 게 아니냐는 우려가 번졌다. 논란이 일자 데시카가초는 예진 과정에서 더욱 철저하게 접종 이력을 살피겠다며 재발을 방지를 약속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일본 예방접종기록시스템(VRS) 집계를 종합하면 7일 기준 1차 접종을 마친 65세 이상 고령자는 2537만 908명으로 전체의 71.5%에 달했다.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고령자도 1433만4870명으로 40.4%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기후현의 1차 접종 완료율이 84.4%로 가장 높았으며, 문제의 홋카이도는 57.9%로 가장 낮았다. 올림픽이 개막하는 도쿄도의 고령자 1차 접종 완료율은 70.8%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