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대변 제공하고 돈버는 알바 등장…월급 118만 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변으로 돈을 버는 아르바이트가 등장해 화제다. 중국 선전시에 소재한 선전웨이즈쥔바이오텍유한공사는 최근 대장 세균 연구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대변 제공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해당사는 중국 최초로 AI를 활용한 장내 미생물 박테리아 연구 업체로 알려져 있다.

업체 측은 일명 ‘건강한 똥균 이식 연구’를 위해 18~40세의 건강한 대변 제공자를 모집한다고 설명했다. 제공받은 대변은 대장암 등 대장 질환 치료제 개발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제공자는 1개월 내 최대 22회 대변 기증이 가능하다. 1회당 제공료는 300위안으로 월 최대 6600위안(약 118만 원)을 벌어들일 수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아르바이트 모집 소식을 공유, 참여를 권유하는 분위기다. 한 누리꾼은 “선전시는 중국에서 가장 물가가 비싸고 살아남기 힘든 도시이지만, 돈을 가장 쉽게 벌 수 있는 도시이기도 하다”면서 “오늘 당장 대변 제공자 신청서를 제출하겠다. 똥 한 번 시원하게 누고 2~3선 도시 회사원 평균 월급보다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니 이만한 꿀 알바가 또 어디 있겠느냐”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내 남편과 아들을 당장 대변 제공자로 신청하겠다”면서 “하루에도 두세 번 씩화장실을 들락날락하는 남편과 아들 모두 이 아르바이트만 선발되면 더 이상 힘든 회사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 그들의 진가가 발휘될 날이 왔다”는 등의 흥미로운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 같은 화제성에 대해 업체 측은 엄격한 기준으로 참여자를 선별하고 있다는 추가 입장을 밝혔다. 업체는 참여자 선발 시 흡연, 음주 여부를 고려하여 평소 건강한 장을 관리해온 인물을 선별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 4일 이상 아침 식사를 챙겨 먹는지, 잠은 충분히 자는지, 평소 맵고 짠 음식을 즐겨 먹는지 등을 확인하겠다고 설명했다. 참여 전 6개월 이상 금연 유지, 일 평균 2시간 이상 꾸준한 운동, 기름지고 튀긴 음식 섭취 금지 등을 선발 조건으로 제시했다.

또 B형간염, C형 간염, 매독, 에이즈, 폐결핵, 우울증, 조현병, 자폐증 등의 질환자도 선발이 제한된다. 다만 업체 측은 해당 기준을 통과한 사람은 장기적인 대변 제공을 통해 돈을 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까다로운 조건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보아하니 대변으로 돈을 버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면서 “대도시에서 돈을 버는 것은 반드시 진입장벽이 높다. 이번에도 역시나 돈 버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쉽게 돈을 벌려는 시도는 역시나 꿈에 불과했다. 금연에 금주, 잠도 푹 자고 평소 우울증도 없는 대도시 거주민이 있는지가 더 궁금해졌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