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발가락에 볼펜 끼워가며…두 팔 없는 청년의 로스쿨 합격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법학도의 길을 걷고있는 펑차오 씨의 모습

불의의 사고로 두 팔을 잃는 신체 장애를 딛고 법학도의 길을 걷고 있는 한 남성의 훈훈한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 쓰촨대학교 법학과 출신의 펑차오 씨다. 올해 26세의 펑 씨는 최근 동제대학교 로스쿨 합격 점수를 거뜬히 넘기면서 법학도의 길을 이어 갈 수 있게 됐다. 그의 로스쿨 합격 소식에 누리꾼들이 열광한 것은 다름 아닌 펑 씨가 두 팔이 없는 신체 장애를 딛고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 덕분이다.

중국 유력언론 중국청년보 보도에 따르면, 펑 씨는 7세 무렵 집 안에 설치돼 있었던 고압 전압기를 조작하던 중 누선된 고압 전기에 감전돼 두 팔을 잃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펑 씨의 상반신을 흐른 고압 전기 탓에 그는 결국 두 팔을 모두 절단하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수술 직후 펑 씨의 주변인들은 이후 그가 법학도의 길을 것이라고 기대하지 못했을 정도로 생명이 위독한 상태였다.

펑 씨의 부친 역시 그 무렵 아들의 건강이 무사히 회복돼 사회의 일원이 되어 살아갈 수 있기 만을 바랬다고 현지 언론을 통해 회상했다. 하지만 펑 씨의 시각은 주변의 우려와는 달랐다. 그는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 무렵 앞으로 남은 삶에서 (내가) 스스로로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이 무엇인지를 돌아보는 시간을 보냈다”고 회상했다.

비록 사고로 인해 두 팔을 모두 잃었지만 다행히 하반신의 신경은 손상범위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또래 친구처럼 맘껏 손으로 필기를 하거나 운동을 할 수는 없었다. 집안 형편도 어려웠다. 펑 씨는 초등학교 시절 불편한 팔을 탓하며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 오랜 시간을 외톨이로 지내곤 했는데, 그는 이 시절에 대해 “나 혼자 좌절만 하고 있으면 누구도 나를 일으켜 세워줄 수 없다는 것을 깨닫는 시기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후 몸의 일부가 불편한 것이 큰 장애가 아니라고 마음을 고쳐먹고 공부에 집중했다. 이때부터 펑 씨는 스스로에게 “남들 모두 가지고 있는 두 팔이 (내게는)없지만 나는 남들보다 강한 정신과 튼튼한 두 다리가 있으니 멈추지 않고 도전과 시도를 한다면 못 이룰 것이 없다”고 다짐했다.

그는 지난 2015년 치룬 중국판 수능 ‘가오카오’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면서 쓰촨대학교에 입학했다. 당시 펑 군의 가오카오 최종 점수는 603점(어문 102점, 수학 119점, 영어 122점, 이과종합260점)으로, 법학과 입학생 중 4위라는 고득점으로 입학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중국 명문대 합격 점수보다 무려 75점이나 높은 점수였다.

이 후에도 그는 대학 학부 4년 동안 석사 학위 로스쿨 진학을 위해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았다. 이 시기 대학 동기들은 펑 씨의 처지를 고려해 그가 사용하는 기숙사 침대에 간이 계단을 설치해 주는 등 배려를 해주기도 했다. 펑 씨는 최근 상하이 소재의 동제대학교 로스쿨 입학 시험에 응시, 합격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앞서, 펑 씨의 로스쿨 진학을 위한 입학 시험은 시험이 치러진 당일 이전부터 현지 누리꾼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로스쿨 입학 시험의 특성 상 장문의 논술 시험이 필수였기 때문이다. 두 팔이 없는 펑 씨에게는 고단한 시험 과정이었다. 그는 팔 대신 두 발로 글을 써야했다.

대학원 측은 펑 씨의 장애를 고려, 일반 응시생의 시험시간에 추가로 30분 더 연장해주겠다는 제안을 했다. 하지만 펑 씨는 이같은 배려를 모두 거절했다. 일반 학생들과의 형평성을 고려하는 것이 올바른 시험 과정이라는 판단이었다.



그는 이 과정을 무사히 통과, 지난 9일 석사 학위 과정을 위한 합격 통지서를 품에 안았다. 펑 씨의 소식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큰 환호를 보내며 응원의 목소리를 전하는 분위기다. 한 누리꾼은 “그를 보니 내가 정말 헛되이 살아온 것 같다면서 난 멀쩡한 두 손을 가졌지만 펑 군보다 학업성적은 훨씬 떨어진다. 내 두 손과 팔에게 미안해진다”고 했다. 또다른 누리꾼은 “그의 지나온 삶의 과정에서 고난이 비단 이번 시험 뿐이었겠느냐”면서 “두 팔을 잃으면 두 발로도 역경을 이겨 낼 수 있다는 것을 그가 증명했다”고 했다.

한편 펑 씨는 “최선을 다해 꼭 좋은 성과를 거둬 나와 같은 장애인들이 힘을 얻어 살아가는데 하나의 동기를 주는 사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