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래퍼, 인스타 생방 중 차량 안에서 총격당해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 래퍼, 인스타 생방 중 차량 안에서 총격당해 숨져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지역의 한 래퍼가 지난주 인스타그램 생방송으로 친구와 통화하다가 총격을 당해 살해되는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한 갱단과 관계가 있는 보복 살인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데일리뉴스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인디언 레드보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지역 래퍼 제레일 리베라(21)는 지난 8일 오후 4시 10분쯤 LA 서부 호손의 한 아파트 뒤 공터에 차를 세워놓고 차량 조수석에 편히 앉아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팬들 앞에서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 카포네와 영상 통화로 대화하던 중 살해당했다.

SNS상에서 널리 공유 중인 해당 영상에는 리베라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카포네와 웃고 떠들다가 차창 밖을 힐끗 보는 순간 총격을 당하는 순간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리베라는 몇 발의 총성이 들린 뒤 몸을 숙인 채 도움을 요청했고 카포네가 어디 있냐고 묻자 호손에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몇 초 뒤 손에 들고 있던 스마트폰을 떨어뜨린 뒤 생방송이 끊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리베라가 차량 앞자리에 쓰러져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잠시 뒤 현지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리베라는 현장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범인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도주했다.

▲ 현장 CCTV에는 리베라의 차량과 갱단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모습이 찍혔다.

경찰은 현재 해당 지역의 폐쇄회로(CC) TV 영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도 용의자가 리베라의 차량으로 걸어가서 총을 쐈기에 리베라가 표적이었다고 보고 있다. 또 갱단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지만, 더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현지 매체는 리베라가 손가락으로 지역 갱단의 손 사인을 음악에서 맞춰 장난스럽게 흉내 내는 모습이 카포네의 SNS를 통해 공개, 확산해 모욕감을 느낀 해당 갱단에 보복 살해당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한편 팔로워 3만여 명을 보유했던 리베라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총격 사망 이후 비공개로 전환됐지만, 그가 권총을 들고 있거나 손가락을 총처럼 세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