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코로나 생이별 군인 아들 깜짝 등장에…美 70세 아빠 울타리 훌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로 생이별했던 군인 아들이 깜짝 등장하자, 70세 아버지는 갑자기 어디서 그런 힘이 났는지 울타리를 훌쩍 뛰어넘어 아들에게 달려갔다. 14일 ABC뉴스는 팬데믹 여파로 한동안 얼굴을 보지 못한 부자가 2년 만에 진한 포옹을 나눴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생이별했던 군인 아들이 깜짝 등장하자, 70세 아버지는 갑자기 어디서 그런 힘이 났는지 울타리를 훌쩍 뛰어넘어 아들에게 달려갔다. 14일 ABC뉴스는 팬데믹 여파로 2년간 얼굴을 보지 못한 부자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고 전했다.

지난달 20일, 70번째 생일을 맞은 찰스 허들스턴은 미시시피주 집 앞 흔들의자에 앉아 오후의 여유를 만끽하고 있었다. 미국 아버지의 날이기도 했던 이날 허들스턴은 가족 친지, 자녀들과 시간을 보냈지만 가슴 한구석이 허전했다. 2년 전 집을 떠난 어린 아들 얼굴이 아른거렸다.

미 육군에 입대한 아들 재리우스 허들스턴(21)은 워싱턴 포트 루이스 주둔 육군 제1군단 소속으로 군 복무 중이다. 허들스턴은 아들이 입대한 후에도 매일 전화로 이야기를 나눴지만, 코로나19로 얼굴을 마주할 수 없는 게 못내 아쉬웠다. 더군다나 아버지의 날이자 70번째 생일이 되었으니 아들 얼굴이 아른거리는 건 당연지사였다.



그 사이, 아들은 아버지에게 무언가 특별한 선물을 안길 궁리를 하고 있었다. 어떻게 하면 가장 행복한 하루를 만들어 드릴 수 있을까 고심했다. 그리고 아들은 스스로 선물이 되기로 했다. 아버지를 보러 직접 고향을 찾는 것보다 더 큰 선물은 없을 거란 판단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휴가를 받아 고향을 찾은 아들은 저 멀리 현관 앞 흔들의자에 앉아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는 아버지를 응시했다. 천천히 2년 만에 만나는 아버지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아버지는 아들이 현관 앞에 다다를 때까지도 무슨 상황인지 인지하지 못했다.

아버지 허들스턴은 현관 앞 울타리에 기대 선 아들을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잠시 바라보았다. 그리곤 이내 의자에서 벌떡 일어나 아들에게로 향했다.

관련 영상에는 순간 얼어붙었던 아버지가 용수철처럼 의자에서 튀어 오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어찌나 마음이 급했는지 옆 사람 다리에 걸려 넘어질 뻔한 아버지는 계단으로 내려가는 대신 울타리를 훌쩍 뛰어넘어 아들을 끌어안았다. 70세 고령의 노인이 어디서 그런 힘이 났는지 놀라울 정도였다.

이를 두고 현지에서는 “내가 울타리를 저렇게 뛰어 넘었으면 아마 무릎이 물에 흠뻑 젖은 종이처럼 구겨졌을 거다”, “노장은 죽지 않는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실로 오랜만에 만난 아버지와 아들은 서로를 끌어안고 그간의 그리움을 달랬다. 현지언론은 아버지가 생일선물로 낚시를 하러 가고 싶다고 했었는데, 휴가 나온 아들과 함께 낚시하며 소원성취했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