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뒤에서 손이 ‘쑥’…여객기 앞좌석 10대 소녀 성추행한 美 노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내에서 손녀뻘 승객을 성추행한 미국 노인이 최고 15년의 징역 위기에 놓였다. 13일 NBC뉴스는 앞좌석 10대 소녀의 허리와 가슴 등을 만진 70대 남성이 FBI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기내에서 손녀뻘 승객을 성추행한 미국 노인이 최고 15년의 징역 위기에 놓였다. 13일 NBC뉴스는 앞좌석 10대 소녀의 허리와 가슴 등을 만진 70대 남성이 FBI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체포된 빈센트 해리 코파섹(76)은 지난 8일 텍사스주에서 몬태나주로 향하던 얼리전트항공 2606편 여객기에서 앞좌석 소녀를 성추행했다. 15살 피해 소녀는 가족과 휴가길에 올랐다가 봉변을 당했다.

피해 소녀는 경찰 조사에서 “뒤에서 마르고 거친 손이 쑥 들어와 내 몸을 만졌다. 팔을 더듬거리던 손은 몸통을 파고들어 허리를 잡았고, 어느 순간 옷 위로 가슴까지 더듬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겨운 손길을 피해 여러 번 몸을 비틀었고, 그때마다 추행이 중단되는 듯 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일 뿐 추행은 곧 다시 시작됐다”고 말했다.

소녀는 “나중에는 손이 하체까지 내려와 옷으로 막았다. 그가 바지 안으로 손을 넣을까봐 두려웠다. 비행 중 울지 않기 위해 주의를 딴 데로 돌리려 계속 노력했다”고 진술했다. 이륙 직후 시작된 끔찍한 성추행은 착륙 직전까지 3시간의 비행 내내 계속됐다.

▲ 체포된 빈센트 해리 코파섹(76)은 지난 8일 텍사스주에서 몬태나주로 향하던 얼리전트항공 2606편 여객기에서 앞좌석 소녀를 성추행했다. 피해 소녀는 “나중에는 손이 하체까지 내려와 옷으로 막았다. 그가 바지 안으로 손을 넣을까봐 두려웠다. 비행 중 울지 않기 위해 주의를 딴 데로 돌리려 계속 노력했다”고 진술했다. 이륙 직후 시작된 끔찍한 성추행은 착륙 직전까지 3시간의 비행 내내 계속됐다.

하지만 소녀는 누구에게도 도움을 청하지 못했다. 옆자리에는 어린 여동생이, 통로쪽에는 어머니가, 몇 줄 앞에는 오빠와 아버지가 앉아 있었지만 공황에 빠져 비명 한 번 지르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녀가 피해 당시 아무 말도 못하고 그대로 성추행을 당하고만 있었던 자신에 대해 심한 자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소녀는 공항을 빠져나온 뒤에야 부모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소녀는 피해 상황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해 기록했다. 짧게 끊어 촬영한 동영상 20개에는 피의자의 얼굴과 추행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신고를 받은 몬태나주 갤러틴카운티보안관실 FBI요원들은 사흘 후 보즈먼옐로스톤국제공항에서 텍사스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려던 피의자를 체포해 구금했다.



미성년자 성적 학대, 해상영토관할 내의 습격 혐의 등으로 기소된 피의자는 유죄 확정 시 최고 15년의 징역과 25만 달러(약 2억8500만 원)의 벌금, 석방 후 보호관찰 5년형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 달 캘리포니아로 향하는 스피릿항공 여객기에서도 이와 비슷한 기내 성추행 사건이 있었다. 당시 성추행을 당한 10대 소녀는 뒷좌석 중년 남성이 몸을 만져 승무원에게 도움을 청했으나 ‘조용히 있으라’는 말만 들었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