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훈육이라고?…13세 딸에게 무인도 생활 강요한 中 부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훈육이라고?…13세 딸에게 무인도 생활 강요한 中 부모

최근 중국에서 부모가 훈육 목적으로 딸을 무인도로 데려가 생활하도록 강요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펑하이신원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산둥성 웨이하이 루산 앞바다에 있는 한 섬에서 도움을 청하는 13세 여자아이가 발견됐다.

▲ 무인도 해변의 모습.

이 섬은 중국 본토 해안에서 약 1㎞ 떨어진 바다 한가운데 있으며 마실 물이나 전기도 없는 무인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는 부모에 의해 무인도로 끌려왔지만 이틀 만에 바다 위를 지나가는 어선을 보고 필사적으로 “살려달라”고 외치며 도움을 청했다.

이를 본 어부가 현지 경찰에 신고했고, 담당 경찰관들은 보트를 타고 무인도로 향했다.

▲ 13세 여자아이가 경찰관에게 무인도에서 나가고 싶다고 호소하는 모습.

그러자 아이는 경찰관들에게 달려가 “더는 견딜 수 없다. 무인도에서 살도록 강요당했는데 물과 건빵밖에 없고 불을 필줄도 모른다”면서 “빨리 뭍(본토)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울부짖으며 말했다.

아이는 쓰촨성 청두에 있는 집에서 부모와 함께 살았지만, 지난해 9월 학교를 중퇴한 뒤 점차 반항적으로 변하고 자기 방 안에만 틀어박혀 좀처럼 나오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아이의 앞날을 심각하게 우려한 부모는 세상을 살아갈 능력을 키워줘야 한다는 생각으로 생존 전문가를 대동한 뒤 자신들도 함께 무인도에서 생활을 했다.

그런데 아이는 함께 있던 부모와 생존 전문가의 눈을 피해 어부에게 도움을 청하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 13세 여자아이의 부모는 처음에 무인도에서 나가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경찰의 출동에 적잖이 당황한 부모는 처음에 무인도에서 나가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이 딸을 데리고 그만 무인도에서 나오라고 설득한 끝에 아이는 마침내 부모와 함께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모는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는데도 “예전의 딸은 부끄러움이 심해 누구와도 말하려 하지 않았지만 이번에 어부나 경찰과도 소통할 수 있었다. 이제 딸은 자신감을 느끼게 됐다”면서 “이번 훈육이 꽤 효과가 있었다”며 기뻐하듯 말했다.

소식을 접한 현지 네티즌 중 대다수는 문제의 부모가 아이에게 살아가는 법을 가르치려고 무인도에 데려간 행위는 무책임하고 매우 위험한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그런데도 부모가 아이를 무척 사랑한다는 점을 느낄 수 있었다고 옹호했다.

사진=펑하이신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