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베테랑 열기구 조종사, 추락 사고로 사망…승객은 무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고의 열기구 조종사로 꼽히던 볼랜드의 생전 모습

세계 최고의 열기구 조종사로 꼽혀 온 남성의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버몬트주에서 승객 4명과 조종사가 탄 열기구가 뒤집히며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버몬트주 경찰에 따르면 당시 열기구에서 승객들이 탄 바구니가 뒤집히면서 승객 4명 중 1명이 떨어졌지만, 목숨을 위협하는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 문제는 조종사에게 발생했다.

당시 승객들을 태우고 열기구를 조종한 사람은 브라이언 볼랜드(72)로, 세계에서 가장 경험이 많은 열기구 조종사이자 각종 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하며 열기구로 전 세계를 비행한 배테랑 열기구 조종사였다.

그는 사고 당시 열기구가 기울어지면서 열기구에 부착된 기어에 몸이 얽혔고, 이 때문에 열기구가 땅에 가깝게 접근했을 때에도 내리지 못했다.

이후 열기구가 사고 현장에서 이동하다가 뉴햄프셔주의 경계를 넘어 나무와 얽히면서 뒤집어졌고, 이때 들판에 추락해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고 현장

현지 경찰은 “나머지 승객 3명은 적절한 시기에 열기구에서 내려올 수 있었지만, 조종사는 열기구 아래에 갇히고 말았다”면서 “결국 열기구가 다시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갔을 때 땅으로 추락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세계 최고의 열기구 조종사였던 볼랜드를 기억하는 또 다른 조종사 로버트 월뱅크스는 “브라이언 볼랜드는 우리 스포츠계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재능있는 비행사 중 한 명이었다”며 애도했다.

한편 열기구와 관련한 가장 최근의 사고는 뉴질랜드에서 발생했다. 지난 9일 오전 뉴질랜드 남부 애로우타운에서 열기구가 추락해 주택을 덮쳤다. 이 사고로 1명은 크게 다치고 10명은 경상을 입었다.



지난달에는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상공을 날고 있던 열기구가 송전선에 걸려 추락했다. 이 사고로 열기구에 타고 있던 4명이 현장에서 숨졌고 나머지 1명은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 선고를 받았다. 또 해당 지역 전기가 끊기면서 1만 3000여 곳의 가구가 피해를 입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