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감히 날 버려?”…전 남친 차량으로 교통위반 50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한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전 남자친구 명의의 자동차를 타고 고의 사고를 낸 여성이 적발됐다. 중국 저장성 샤오싱 성저우시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로우 씨는 최근 전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단 2일 동안 총 50여 건의 고의적인 교통 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 이틀 동안 50여 차례의 교통 위반을 한 사건을 수상하게 여긴 관할 공안에 의해 꼬리가 밟히면서 로우 씨의 기이한 행각은 끝이 났다. 단순한 복수심으로 위험천만한 교통 위반을 저지른 로우의 기이한 복수 행각에는 그의 현재 남자친구 주 씨가 조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로우 씨는 오랜 기간 동안 자신에게 구애를 해왔던 주 씨를 사건에 끌어들이는 방법으로 전 남자친구 첸 씨에게 보복했다.

로우 씨는 그에게 보복할 방법으로 전 남자친구 명의의 자동차를 대여, 재산 상의 손괴를 입히는 방법을 생각했다. 평소 외제 자동차를 수집,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대여하는 취미가 있었던 전 남자친구의 자동차를 훼손하거나 수 십 건의 교통법규 위반으로 거액의 범칙금을 물도록 하는 방법이었다.

그는 곧장 평소 자신에게 수 차례 구애했던 또 다른 남성 주 씨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공안에 붙잡힌 주 씨는 “사건 직전 로우로부터 전 남자친구에게 보복하는데 도움을 주면 사귀어 줄 것이다는 말을 믿고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주 씨는 평소 줄곧 구애해왔던 로우 씨의 사건 계획에 따라 그가 지목한 전 남자친구의 외제 차량을 렌트, 곧장 수 십 건의 교통 위반을 고의로 시도했다. 주 씨는 빌린 차량을 운전하면서 신호 위반 49건, 속도 위반 1건의 위법 행위를 저질렀다. 모든 것이 로우 씨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 하지만 다행히 50여 차례의 교통 위반 중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관할 공안국은 밝혔다.

이렇게 로우 씨의 전 연인을 향한 보복은 성공을 거둔 듯 보였으나, 단 이틀 동안 50건의 교통 위반 사례를 수상하게 여긴 공안에 의해 기이한 행각은 꼬리가 잡혔다. 20일 현재 교사범 로우 씨와 사건에 조력한 주 씨는 소란난동죄 등으로 형사 구류된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