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 옛날이여~”’중국판 스타벅스’ 꿈꿨던 자산 2조 창업주의 몰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 '중국판 스타벅스'로 불렸던 ‘루이싱’(瑞幸·,Luckin)의 창업주의 두 손이 묶였다. 중국 베이징시 제1중급인민법원은 루이싱 루정야오 창업주에 대해 적시한 기간 동안 골프장 이용 금지 및 고속 열차에서의 1등성 이상 탑승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공고해 논란이다.

한 때 ‘스타벅스를 위협하는 중국판 스타벅스’, ‘세계에서 가장 빨리 미국 증시에 상장한 스타트업’ 등으로 불리면서 최대 규모의 커피 체인을 목표했던 루이싱 창업주 루정야오에 대해 관할 인민법원은 과소비를 제한하고 일정 기한 내에 소송 상대방에 대한 배상금을 전액 갚는데 집중하라는 판결문을 공개했다. 지난 2019년 기준 루 회장 개인 총 자산은 23억 달러(약 2조 639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하지만 불과 2년 사이 루 회장은 관할 법원에 의해 골프장 출입 및 5성 이상의 호텔 이용 등이 일체 금지되는 과소비 제한 대상자로 지정돼 이목이 집중된 상태다.

실제로 2017년 중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루이싱커피는 중국 안팎에서 대형 투자를 유치하면서 공격적으로 몸집을 불리는 사업 전략으로 주목을 받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막대한 자금을 쏟아부어 신규 직영 점포를 확대, 마케팅용 할인 쿠폰을 뿌리면서 중국 내 매장 수(5000곳)는 당시 스타벅스(4300곳)에 버금간다는 평가를 얻어왔다.

창업 후 매년 승승장구하는 루이싱이 성장하면서 루 회장 개인의 자산도 급증했다. 지난 ‘2020 포브스 글로벌 억만장자 순위’ 데이터에 따르면, 루 회장은 한때 자산 규모가 23억 달러(한화 2조 6393억원)에 달했다. 하지만 그의 몰락은 지난해 전세계 투자자들로부터 거액의 투자금을 확보, 공격적인 몸집 부풀리기에 나섰으나 충격적인 회계 부정 사건이 공개되면서 시작됐다. 지난해 8월 뉴욕 증시 개장을 앞두고 공개된 회계 부정 사실이 공개되면서 개장 전 주가가 85% 이상 폭락한 바 있다.

당시 회계 부정 사건 및 다수의 소송 사건들로 인해 상하이푸인안성자산관리가 루 회장의 자산을 관리, 감독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루 회장의 두 손을 묶는 사실상의 과소비 금지 신청 및 소송 역시 상하이푸인안성자산관리 측이 원고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소 제기에 앞서 루 회장을 겨냥, “집행 목표액인 9억 3500만 위안(약 1655억 원) 상당의 금액을 전액 배상할 때까지 루 회장 개인의 소비를 제한하도록 신청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또, 루 회장에 명기한 기간 내에 천문학적인 금액을 모두 지불해야 하는 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소비 제한을 신청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신청이 법원에 받아들여지면서 루 회장은 향후 교통 수단 이용 시 침대가 설치된 1등석 좌석과 페리 탑승 시 2등석 이상의 좌석 등을 이용할 수 없게 됐다. 또, 출장 또는 여행 시 5성급 이상의 호텔 이용과 골프장 출입 등의 과소비도 일체 금지됐다.

만일 이 같은 소비 제한령을 어길 시 루 회장에게는 벌금 및 형사 구류 등의 사실상의 법적인 제재가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기업 루이싱은 지난해 6월 재무 조작 혐의가 드러나면서 미국 증시에서 퇴출됐다. 이후 중국 비상장 중소기업 거래 플랫폼 ‘신산판’에서 상장이 폐지 조치되면서 기업 파산 및 도산설 등 위기설이 나돌기 시작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