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코로나19로 실업자 된 4인 가족, 자전거 타고 1300km 귀향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에서 4인 가족이 남부 지역에서 고향인 북부 도시까지 장장 1300km를 자전거로 이동 중인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는 최근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A씨(28,남)가 가족과 함께 남부 동나이성에서 중북부 응에안성까지 자전거 두 대에 나눠 타 이동 중이라고 전했다. 

이들의 사연은 중남부 닌투언성 닌푹 지구 코로나19 방역 검문소 직원이 온라인에 공유하며 알려졌다. 

이 직원은 지난 19일 검문소에 도착한 A씨 가족의 건강 확인서를 제출받았다. 당시 몹시 지쳐 보인 일행은 엄마(51), 아들(A씨, 28), 딸(30)과 손녀(12)였는데, 5년 전 공장 일자리를 찾아 동나이로 오게 된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면서 일자리를 잃게 됐고, 생계가 막막해지자 고향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한 것. 

여비가 넉넉지 않은 A씨가 택한 건 자전거였다. 휴대폰을 팔아 자전거 두 대를 마련했다. 그는 "내가 어머니를 태우고, 여동생은 조카를 태워서 자전거로 이동한다"면서 "느린 속도로 움직이기 때문에 하루에 30km가량을 이동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지난 열흘간 300km가량을 이동했다. 길 위에서 먹고, 자며 이동해야 했다. 아직 고향까지는 1000km가량이 남았고, 40일이 소요될 예정이다. 

하지만 A씨는 "여정 중 우리 식구가 최악의 상황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그래도 우리는 자전거를 타고 고향을 갈 수 있는데, 많은 사람들은 무거운 가방을 짊어지고 먼 거리를 걸어서 이동하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이들의 딱한 사정을 들은 검문소 직원은 A씨에게 100만 동(한화 5만원)을 쥐여 주고, 먹을 것과 마실 것을 주었다. 또한 이들의 사연을 온라인에 올리자, 많은 사람들이 길 위에서 A씨 가족을 만나면 먹을 것을 제공했다.



또한 A씨 가족이 기차로 고향에 갈 수 있도록 기차표를 사주고 기차역까지 데려다준 사람이 나타났다. 다행히 남은 머나먼 귀향길을 자전거가 아닌 기차로 이동할 수 있게 됐다. A씨는 "여러분들이 베풀어준 온정에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호치민에는 확진자가 대거 늘면서 많은 공장이 문을 닫고 있다. 이로 인해 실업자 신세가 된 많은 근로자들이 고향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