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태국 청년, 컴퓨터 여러 대 돌리며 암호화폐 채굴하다 감전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국 청년이 암호화폐를 채굴하다 감전사했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20일 태국 중부 촌부리 지방의 20대 청년은 컴퓨터 여러 대를 돌리며 암호화폐를 모으다 감전사고로 사망했다.

유가족은 암호화폐 채굴에만 매달리던 다나이 막멕(26)이 갑자기 컴퓨터 전체가 가동을 멈추자 직접 설비를 고치려다 변을 당했다. 막멕의 형은 “시스템이 중단되고 다시 켜지지 않자 동생은 귀중한 채굴 시간을 빼앗길까 걱정했다. 매주 수천 달러를 벌 수 있는데 큰일이라면서 어떻게든 장비를 좀 고쳐달라고 애원했다”고 설명했다.

형은 다음 날 함께 기술자를 찾아가 컴퓨터 설비를 고쳐보자고 동생을 달랬다. 하지만 그사이 수익이 감소할 것을 우려한 막멕은 본인이 직접 설비를 고쳐보겠다고 팔을 걷어붙였다. 형은 “고칠 수 없다고 경고했지만 동생은 다음 날까지 기다리지 못했다. 발을 동동 구르며 밤새 컴퓨터에 매달린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 날, 막멕은 컴퓨터 설비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컴퓨터가 폭발하면서 감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장 사진에는 19개 하드디스크 드라이브와 케이블 등 여러 장비가 뒤엉켜 난장판인 막멕의 작업실 모습이 담겨 있다. 열을 식히기 위해 돌려놓은 선풍기도 보인다.



형은 동생이 직접 조립한 컴퓨터 안전성이 늘 걱정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는 “동생이 암호화폐 채굴을 위해 직접 컴퓨터를 개조했다. 안전한 것 같지 않았지만 동생은 만족스러워했다”고 전했다.

막멕은 올해 초 처음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들었다. 4월부터는 직접 암호화폐를 채굴했다. 그래픽 카드와 변압기를 구매해 직접 채굴기를 설치하기도 했다.

현지 경찰은 “아직 사건을 조사 중이지만 아직까지 강제 침입이나 타살을 의심할 만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스스로 고장 난 기계를 고치려다 감전된 것 같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채굴 관련 전력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 2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암호화폐 채굴기를 돌리려 아파트 주 전력을 끌어다 쓴 주민 때문에 큰 화재가 발생했다. 이듬해 영국에서는 전력 사용량이 비정상적으로 많은 것을 두고 대마초 재배를 의심한 경찰이 급습한 장소가 불법 비트코인 채굴 업체로 드러나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