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돈 벌기 쉽네”…동전을 고물로 판 남자 ‘수익률 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 벌고 싶으면 돈을 고물로 보세요."

아르헨티나의 한 남자가 이런 메시지를 담은 영상을 최근 공유해 화제다. 실제로 이 남자는 돈을 고물로 본 덕분에 액면가 대비 120% 수익률을 냈다.

남자가 갖고 있던 건 다량의 동전이다. 남자는 틱톡에 올린 영상에서 동전을 고물로 팔아넘긴 후 받은 돈과 영수증을 보여준다. 남자가 비닐봉투에 담아 보관해온 동전의 액면가는 약 4000페소였다. 원화로 환산하면 약 4만600원 정도 되는 돈이다.

동전을 그대로 써버린다면 4000페소 값만 하겠지만 남자는 "돈이 몸값을 하게 만들어볼까?"라는 엉뚱한 생각을 했다. 그는 "인플레이션 때문에 돈이 제 값을 못한다는 생각이 들어 떠올린 아이디어"라고 했다.

아르헨티나의 상반기 물가상승률은 25.3%였다. 지금의 속도가 유지된다면 올해 소비자물가는 50% 이상 뛸 전망이다.

남자는 비닐봉투에 가득한 동전을 고물상으로 가져갔다. 동전을 고철로 팔아보기로 한 것이다. 엉뚱한 생각이었지만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고물상은 고철을 kg당 500페소에 사들이고 있었다. 고물상에 도착해 동전의 무게를 재어 보니 17.5kg이었다.

남자가 갖고 있던 동전 17.5kg을 넘기고 받은 돈은 8750페소, 액면가의 120%에 달하는 돈이다. 남자는 고물상에서 받은 돈과 영수증을 보여주면서 "우리가 사용하는 돈의 진짜 가치를 이제야 확실하게 알게 된 것 같다"면서 흐뭇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하지만 지금 남자의 틱톡 계정에 화제의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돈을 고물로 판 건 범죄라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현지 언론은 "법조계에 문의한 결과 동전을 파는 행위는 연방범죄로 최대 5년 징역이 선고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전혀 다른 유권해석을 내놔 또 다른 논란을 촉발했다. 중앙은행은 "위폐나 위조 동전을 만드는 게 아니라면 돈을 물건처럼 매매한 행위는 범죄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남자의 행위에 대해 "돈의 유통 가능성을 일시적으로 차단했을 뿐"이라면서 "이걸 처벌한다면 지폐를 갖고 있다가 찢었다고 처벌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중앙은행이 동전을 고물로 팔라고 권장이라도 하는 것이냐"면서 중앙은행이 매우 적절하지 않은 논평을 냈다고 꼬집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