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한밤 중 하늘이 환하게…노르웨이서 유성 떨어지는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유럽의 노르웨이에서 한밤 중 유성이 떨어지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에 올랐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유럽언론은 이날 새벽 1시 경 노르웨이 남동쪽에 유성이 떨어져 최소 5초간 밤하늘을 환하게 비추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이날 수도 오슬로 등에 설치된 CCTV를 보면 푸른 빛의 유성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모습이 선명히 잡혀있다. 또한 시내 중심지에도 번쩍하는 굉음과 함께 잠시동안 주위가 환하게 바뀌는 광경이 목격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떨어진 유성은 최소 10㎏의 무게로 초속 15㎞의 속도로 지구 대기권에 돌입, 노르웨이 상공 25~35㎞ 높이에서 폭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노르웨이 운석 네트워크 측은 "유성이 오전 1시 경에 나타나 하늘을 낮처럼 환하게 비추었다"면서 "약 1분 후 굉음이 들렸으며 160㎞ 떨어진 곳에서 느껴졌을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당국에 많은 신고전화가 빗발쳤지만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면서 "유성이 오슬로 서쪽으로 약 60㎞ 떨어진 숲에 떨어진 것으로 보여 현재 조사팀이 운석을 수거하기 위해 출동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구 중력에 이끌려 떨어지는 유성은 소행성이나 혜성이 남긴 파편으로, 보통 지구에서 약 4억㎞ 떨어진 화성과 목성 사이에 위치한 소행성대에서 온다.

1년이면 4만 톤 정도가 지구에 떨어지는데 대부분의 유성체는 작아서 지상 100㎞ 상공에서 모두 타서 사라지지만, 큰 유성체는 그 잔해가 땅에 떨어지는데 이것이 바로 운석이다. 그러나 운석도 그중 3분의 2 정도는 바다에 떨어지며 나머지도 대부분 사람이 거의 살지않는 곳에 떨어져 쉽게 발견되지 않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