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벌금 내 줄게!”… ‘비키니 거부’ 핸드볼팀 지지한 월드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럽핸드볼연맹이 비키니 수영복 규정을 어긴 노르웨이 비치 핸드볼 팀 선수들(사진)에게 벌금을 부과했다

노르웨이 비치 핸드볼 팀이 비키니 수영복 대신 반바지를 입고 경기에 뛰었다가 벌금형은 받은 가운데, 벌금을 대신 내주겠다며 지지를 표한 월드스타가 있다. 미국 출신의 유명 가수 핑크(알레시아 베스 무어)가 그 주인공이다.

노르웨이 비치 핸드볼 국가대표팀은 지난 18일 불가리아에서 끝난 유럽 비치 핸드볼 선수권대회에서 비키니 대신 반바지를 입고 출전했다. 그 대가로 선수 한 명당 150유로, 모두 합쳐 1500유로(약 205만 원)의 벌금을 내야 할 상황에 처했다.

유럽핸드볼연맹(EHF)은 성명을 통해 노르웨이 여자대표팀이 스페인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국제핸드볼연맹(IHF) 비치핸드볼 규칙에 어긋나는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해 벌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르웨이 핸드볼협회 측은 “선수들이 편하게 느끼는 유니폼을 입을 수 있어야 한다. 어느 정도 선수들이 유니폼을 선택할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라며 선수들의 벌금을 대신 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 미국 출신의 세계적인 가수 핑크

뉴욕데일리뉴스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소식을 접한 가수 핑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선수들을 위해 벌금을 대신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핑크는 “유니폼 규칙에 항의하는 노르웨이 여성 비치 핸드볼 팀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오히려) 유럽핸드볼연맹이 성차별에 대한 벌금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꺼이 노르웨이 핸드볼 팀을 위해 벌금을 지불하겠다. 계속 뜻을 밀고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노르웨이 핸드볼협회는 핑크의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히지는 않았다. 벌금 규모가 작고, 핸드볼 팀의 뜻에 동참한다는 의미가 더욱 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협회 측은 핑크의 SNS에 “많은 응원 바란다”는 글로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유럽핸드볼연맹 규정에 따르면 비치핸드볼 여자선수들은 경기 시 비키니 한 벌을 착용해야 한다. 상의는 양팔 전체가 드러나는 스포츠 브라, 하의는 옆면이 10cm를 넘지 않아야 한다. 남자선수들의 유니폼은 딱 달라붙는 탱크톱과 무릎 위 10cm까지 오는 길이의 너무 헐렁하지 않은 반바지로 규정돼있다.



노르웨이 여자대표팀 선수들은 이전부터 “비키니 하의가 노출이 심하고 유니폼이 불필요하게 성적인 느낌은 준다. 특히 생리할 때 볼편하다”고 토로해 왔다.

아비드 라자 노르웨이 문화체육부장관은 “(벌금형 결정은) 터무니없다. 마초적이고 보수적인 국제 스포츠계에도 태도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